우주소녀, 31일 새 미니앨범 발매
9개월 만 컴백
"성숙하고 깊어진 우주소녀 느낄 수 있을 것"
"후회 없는 무대로 아낌없이 에너지 쏟겠다"
그룹 우주소녀 /사진=최혁 기자

그룹 우주소녀 /사진=최혁 기자

그룹 우주소녀가 성숙한 매력을 품고 돌아왔다.

우주소녀(설아, 엑시, 보나, 은서, 다영, 다원, 수빈, 여름, 루다, 연정)는 31일 오후 새 미니앨범 '언내추럴(UNNATURAL)' 발매 기념 온·오프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우주소녀의 컴백은 지난해 6월 발매한 '네버랜드(Neverland)' 이후 약 9개월 만. 우주소녀는 "개인이나 유닛으로 활발히 활동했지만 우주소녀로서는 9개월 만이라 설렌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신보 '언내추럴'은 사랑에 빠진 우주소녀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을 노래한 앨범이다. 그간 우주소녀가 신비롭고 가녀린 소녀의 이미지를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무심한 척 도도한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연정은 '언내추럴'을 "더 성숙하고 깊어진, 조금은 섹시해진 우주소녀의 변신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다영 역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만큼, 우주소녀의 스펙트럼을 확장시키는 계기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특히 설아는 "우리도 마스터곡을 계속 들었을 정도로 명반이다. 자신 있으니 많이 들어달라"고 강한 자부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성숙미 입은 우주소녀, 변화의 좋은 예 될까…"언빌리버블 '언내추럴'" [종합]

타이틀곡 '언내추럴'은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모든 행동이 어색하게 변해버리는 소녀들의 알쏭달쏭한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중독적인 훅과 리드미컬한 비트가 인상적인 업템포의 팝 댄스곡이다. 발랄하면서 몽환적인 비트에 우주소녀의 보컬이 더해져 에너제틱한 느낌을 선사한다.

우주소녀는 음악적인 부분 외에 퍼포먼스나 비주얼적으로도 변화를 주기 위해 신경썼다고. 보나는 "기존에는 화려한 동선 위주의 안무가 많았다면 이번에는 그간 시도하지 않았던 약간 리드미컬하고 중성적인, 힙하고 멋있는 느낌을 넣으려고 했다. 처음 하는 안무라 어려워했는데 각자의 느낌대로 잘 살린 것 같다"고 전했다. 여름은 비주얼 콘셉트와 관련해 "머리색이나 스타일, 의상 등 각자의 의견이 많이 들어갔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우주소녀는 뮤직비디오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다영은 "미술관에서 작품을 보듯이 우주소녀의 달라진 비주얼을 감상하시면 보시면 좋을 것 같다"며 "열 명의 멤버 모두 예쁘게 나왔다. 보면서 눈이 다칠 수도 있으니 조심하면서 보셔야 한다"며 깜찍하게 감상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다원은 "'언내추럴'은 썸이나 짝사랑, 혹은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초창기 연인 분들이 공감하실 것 같아서 많이 들어주셨으면 한다. 사랑에 빠지면서 '언내추럴'하게 바뀌는 내 모습을 그린 거라 가사를 보면 공감이 될 것 같다. 모든 분들이 노래를 듣고 멋지고 자신있게 연애를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숙미 입은 우주소녀, 변화의 좋은 예 될까…"언빌리버블 '언내추럴'" [종합]

성숙미 입은 우주소녀, 변화의 좋은 예 될까…"언빌리버블 '언내추럴'" [종합]

멤버 엑시와 설아는 전작 '네버랜드'에 이어 '언내추럴'에도 작사, 작곡으로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드러냈다. 다영은 녹음 당시를 떠올리며 "엑시, 설아 언니가 디렉팅을 해줬다. 녹음을 하다보면 잘 안 되거나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잘한다'고 다독여줘서 내 역량을 200%까지 끌어내줬다"며 고마워했다.

엑시는 "우주소녀 하면 많은 분들이 떠올리는 기존의 느낌이 있는데, 그 색을 잃어버리지 않으면서도 색다른 곡을 쓰려고 해서 어려웠다. 하지만 잘 나온 것 같다. 새롭고 재밌는 작업이었다"고 털어놨다. 설아는 "우주소녀의 묵직한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어서 심혈을 기울였다. 성장, 업그레이드 두 타이틀을 잡고 세련된 멜로디 라인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가사도 평소에 생동감 있는 걸 좋아해서 그렇게 하려고 많이 연구했다"고 했다.

엑시는 '언내추럴'을 "언빌리버블"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정말 놀랍다. '우주소녀가 이런 걸?'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놀라움과 완벽함이 담겨있다. 많은 분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지 않을까 싶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성숙미 입은 우주소녀, 변화의 좋은 예 될까…"언빌리버블 '언내추럴'" [종합]

수빈은 "멤버들이 다방면에서 개인 활동을 열심히 하는 공백기 동안 많이 성장해서 이번 활동이 더 기대된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면서 "늘 그랬듯이 멤버들과 즐기는 마음으로 활동하면 다들 좋아해주지 않을까 싶다. 후회 없는 무대로 아낌없이 에너지를 쏟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연정은 "우리의 모든 걸 걸었다. '각오가 남다르구나', '한층 성장했구나'라고 느껴주셨으면 한다. 타이틀곡부터 수록곡까지 여러 장르가 수록돼 있어서 우정(공식 팬덤명)뿐만 아니라 모든 리스너분들이 그때 그때 위로와 웃음을 찾으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우주소녀의 새 미니앨범 '언내추럴'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영상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