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419, 데뷔 활동 종료 후 한 달만 초고속 컴백
학교폭력 이슈 담은 타이틀곡 '엑시트'
"경각심 일깨우길"
"목표는 음방 1위, '퍼포먼스 장인' 되고파"
그룹 T1419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T1419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T1419가 10대들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음악에 풀어냈다. 데뷔 때부터 탄탄한 실력으로 대중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들은 '퍼포먼스 장인'이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T1419(노아, 시안, 케빈, 건우, 레오, 온, 제로, 카이리, 키오)는 31일 오후 싱글 2집 '비포 선라이즈 파트2(BEFORE SUNRISE Part.2)'를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데뷔 활동 종료 후 약 한 달만에 초고속으로 컴백한 T1419는 "데뷔곡이었던 '아수라발발타'로 활동을 종료한 지 한 달만에 빠르게 컴백하게 됐다. 데뷔 활동을 할 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어떻게 하면 팬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최대한 빨리 컴백하는 걸 제일 좋아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인사를 건넸다.

키오는 "한 달 만이지만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스케줄을 하면서도 새로운 곡이나 안무를 준비했다. 아무래도 몸은 조금 힘들었다. 그렇지만 팬분들을 생각하면서 준비하니 좋았다.

케빈 아홉 멤버 모두 공감한 이야기인데 한 달 동안 1년 정도의 연습을 했다. 부족한 점은 보완하고 잘하는 부분은 더 발전시키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려 했다.

앞서 T1419는 데뷔 앨범을 통해 '오롯한 나'를 찾기 위한 여정을 그리는 '비포 선라이즈' 시리즈의 포문을 열었다. '비포 선라이즈 파트.2'는 4부작 시리즈의 두 번째 장으로, 타이틀곡 '엑시트(EXIT)'를 비롯해 수록곡 '드라큘라(DRACULA)'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틴에이저의 T에 멤버들이 처음 결성됐을 당시의 나이인 14~19세의 의미를 결합해 탄생한 팀명처럼, T1419는 10대에 대한 메시지에 집중한다. 전작에서 불완전하고 혼란한 청소년기에 대한 '인식'의 과정을 노래로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10대들이 겪는 혼란, 어두운 이면에 대해 이야기한다. 노아는 "10대로서 마주하게 되는 사회적 문제들을 본격적으로 다룬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전작과의 차이에 대해 온은 "'아수라발발타'로 우리의 소망과 희망, 개인의 이야기, 당찬 데뷔 선전포고를 했다면 이번에는 선전포고를 넘어 그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았다. 조금 더 깊고 진중하게 고민하며 만든 앨범이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엑시트'는 청소년들의 작은 사회인 학교에서 야기되는 여러 순간들을 직설적인 가사로 거침없이 그려낸 곡이다. 밝고 빛나는 순간의 연속 같은 청소년기가 아닌 이면에 숨겨진 어둠에 주목해 붐뱁 기반에 콰이어를 접목한 멜로디로 상처 입고 망가져 간
청소년들을 이야기함과 동시에 경각심을 던진다.

건우는 '엑시트'에 대해 "나를 비롯한 모두에게 경각심을 던지는 노래"라며 "학교라는 작은 사회에서 폭력이나 상처에 노출되고 있는데, 날카롭고 직설적인 가사로 그런 행동들에 대한 문제 의식을 일깨우는 곡이다"고 소개했다.

최근 학교 폭력 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주목 받으며 '뜨거운 감자'가 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시안은 "뜨거운 이슈를 다루는 거라 걱정도, 생각도 많았다. 곡으로 어떻게 풀어나가야할지 콘셉트나 가사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도 "T1419가 가진 모토와 테마가 10대들을 대변한다는 것인만큼, 요즘 가장 뜨거운 학교폭력에 대한 이슈를 풀어내면 어떨까 싶었다. 문제의식을 한 번 더 환기할 수 있었으면 했다"고 털어놨다.
그룹 T1419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T1419 /사진=변성현 기자

T1419는 5명의 한국인 멤버, 4명의 일본인 멤버로 구성된 한-일 합작 그룹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들은 팀의 가장 큰 매력으로도 독특한 멤버 구성을 언급했다. 온은 "국적을 초월한 케미와 한국인, 일본인 멤버의 화합을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T1419가 조금 더 사랑 받을 수 있는 비결이 아니었나 싶다"며 웃었다.

이번 앨범으로 보여주고 싶은 것을 묻는 질문에는 노아가 답했다. 그는 "'아수라발발타'가 처음 인사를 건네는 느낌이었다면, '엑시트'는 자기소개를 하는 느낌이다. 우리가 어떤 노래를 하는 그룹이고,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목표는 음악방송 1위라고. 케빈은 "'아수라발발타'로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올랐었다. 멋진 선배님들과 후보에 같이 오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지만, 이번 '엑시트'로 1위를 한다면 그보다 더 기쁜 일은 없을 것 같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끝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로는 '퍼포먼스 장인'을 꼽았다. 온은 "'아수라발발타'로 활동하면서 많은 분들이 '퍼포먼스 맛집'이라는 타이틀을 주셨다. 너무 뿌듯하고 감사했는데 이번에 더 열심히 준비한 만큼 '퍼포먼스 장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T1419의 싱글 2집 '비포 선라이즈 파트.2'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