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한 설정 설명하며 논란 진화 나서
JTBC "'설강화', 민주화 운동 설정 없어" 재차 반박

JTBC가 최근 역사 왜곡 의혹을 받는 드라마 '설강화'와 관련해 재차 반박에 나섰다.

앞서 SBS TV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과 중국풍 설정 논란을 겪다 폐지된 후 '어느 날 갑자기 여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과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의 시대를 거스른 사랑을 그린다'는 시놉시스의 '설강화'도 민주화 운동 폄훼와 국가안전기획부 미화 의혹이 일었다.

이에 JTBC는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지만 JTBC 상암동 사옥 앞에서 드라마 폐지를 주장하는 트럭 시위가 벌어지는 등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30일 추가 입장을 냈다.

JTBC는 "현재의 논란은 유출된 미완성 시놉시스와 캐릭터 소개 글 일부의 조합으로 구성된 단편적 정보에서 비롯됐다.

파편화된 정보에 의혹이 더해져 사실이 아닌 내용이 사실로 포장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다루는 드라마가 아니고,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대본에 아예 없다고 못 박았다.

JTBC는 "오히려 1980년대 군부정권 하에 간첩으로 몰려 부당하게 탄압받았던 캐릭터가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 중 배경과 주요 사건의 모티프는 민주화 운동이 아니라 1987년 대선 정국이다.

군부 정권, 안기부 등이 기득권 유지를 위해 북한 독재 정권과 야합해 음모를 벌인다는 가상의 이야기"라고 했다.

JTBC는 또 작품에 남파 공작원과 그를 쫓는 안기부 요원이 등장하지만 이들은 각각 속한 '정부나 조직'을 대변하는 인물이 아니며, 극 중 여주인공 이름이 민주화 운동을 했던 실존 인물 천영초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에 따라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기부 요원을 '대쪽 같다'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부패한 조직에 등을 돌리고 끝까지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는 원칙주의자라 그렇게 묘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미방영 드라마에 대한 허위사실을 기정사실인 양 포장해 여론을 호도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가 주연을 맡은 '설강화'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