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악플러들 상대로 고소 진행중
"선처 없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에게 악성 댓글을 남긴 누리꾼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빅히트는 30일 위버스 홈페이지를 통해 '아티스트 권리침해 관련 법적 대응 진행 상황 안내 '라는 제목의 공지 글을 게재됐다.

해당 공지에서 방탄소년단을 향한 지속적인 모욕 및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에 대한 대응 방침 그리고 현재 수사 진행 상황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특히 이번 고소 대상은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비로그인 이용자 일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라며 "특정 갤러리(게시판)에서 비로그인 계정으로 다수의 악성 게시물을 마구잡이로 작성하고 곧바로 삭제하는 악의적 행위가 오랜 기간 반복되고 있어 장기간 증거를 수집해왔고, 이를 통해 확보한 비로그인 계정 정보를 수사기관에 넘겼습니다"고 전했다.

나아가 빅히트는 "악성 게시물 작성 후 기록을 삭제하거나 계정을 해지하는 등의 조치를 하더라도 최소한의 접속 기록이 남아 충분히 범죄 수사가 가능함을 확인했으며, 이에 해당 행위가 고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고 당부했다.

또 "법적 대응의 결과로 피고소인에 대한 벌금형 선고도 이어지고 있으며, 형사 처분 이후에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며, 기존과 마찬가지로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나 선처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