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경숙이 최여진의 거짓임신을 알아챈 이소연에게 빌었다.

3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오하라(최여진 분)의 아들 방치 폭로에 가짜 임신까지 알게 되며 분노를 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라는 황가흔의 아동 방치 영상에 당황해하며 일부러 거짓 임신을 한 척 연기했다. 오하라는 "저 아이 유산해서 병원으로 실려갈거다. 임신한거로 해주세요. 제발 부탁드려요"라며 어디론가 연락을 취했다. 이어, 오하라는 "이게 다 황가흔 때문이야. 나 절대로 용서못해"라며 이를 갈았다.

한편 금은화(경숙 분)는 "황가흔 네가 감히 내 딸 아이 유산을 시켜? 네가 내 딸 열받게 했다며"라며 황가흔을 몰아세웠다. 이에 황가흔은 오하라가 떨어뜨린 피임약을 보여주며 "피임약 먹는 사람이 임신을 합니까? 오하라씨 가방에서 나온 피임약이다. 이런거는 흘리지 말았어야죠"라며 받아쳤다.

이에 당황한 금은화는 "한번만 눈 감아줘. 우리 하라 저대로 배우 인생 끝날 수는 없잖아. 하라가 황팀장한테 쌓인게 좀 많아? 홧김에 그랬을 거야. 그러니까 제발 한번만 봐 줘"라며 무릎꿇고 애원했다. 이후 황가흔은 "오하라 네 배우 인생은 끝내도 내가 끝내. 네 마지막 작품은 내가 준비했거든"라며 복수를 준비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