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정규 1집 '페이지'…"지난 10년의 회고록 같은 앨범"
위너 강승윤 "윤종신 선생님 '잘 컸다' 한마디에 울컥했죠"

"트랙리스트를 다 짜고 돌이켜보니 10년 동안 음악을 하면서 느낀 것들이 정리된 느낌이었어요.

제 지난 10년의 회고록 같은 앨범이 아닐까 합니다.

"
2010년 엠넷 오디션 '슈퍼스타K2'에서 "해운대에 사는 폭풍간지남"이라고 호기롭게 자기소개를 하던 소년 강승윤은 어느덧 아이돌 그룹 위너의 리더이자 어엿한 싱어송라이터, 프로듀서로 성장했다.

'릴리 릴리'(REALLY REALLY) 등 위너의 히트곡을 다수 만들며 음악적 역량을 발휘해온 그가 솔로 가수로 첫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강승윤은 29일 솔로 정규 1집 '페이지'(PAGE) 발매를 앞두고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음악을 하면서 느꼈던 감정, 살면서 느꼈던 감정들이 고스란히 담긴 앨범"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진 것이 10년 정도 되는데 이렇게 긴 시간 만에 나오는 첫 정규앨범에서는 사랑 같은 주제보다는 조금 더 제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12트랙을 모두 자작곡으로 채운 '페이지'는 강승윤에게 있어 '가장 나다운 앨범'이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이 클라이맥스를 지나면 비로소 강승윤이라는 책의 1막이 시작되는 느낌"이라고 그는 전했다.

위너 강승윤 "윤종신 선생님 '잘 컸다' 한마디에 울컥했죠"

타이틀곡 '아이야'(IYAH)는 "저 자신에게 해주고 싶은 위로가 담긴 노래"다.

나이가 들수록 밀려오는 책임감과 어른이 되어야 한다는 부담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부담감과 책임감에 굉장히 어깨가 짓눌려 있을 때가 있었어요.

'난 아직 우리 엄마한테는 아이인데, 너무 어른인 척한 것 아닌가'라는 생각에서 출발해 지금의 노래가 탄생했어요.

곡을 만들고 보니 강승윤만이 아닌 모든 사람의 이야기인 것 같아 마지막에 '떼창' 파트를 넣었고요.

제가 여러분께 전하고 싶은 진심을 느껴주시고 살아가는 데 위로가 되셨으면 좋겠어요.

"
시간을 뒤로 감는 듯한 연출의 뮤직비디오도 눈길을 끈다.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강승윤의 음악 인생을 압축했다.

또 하나 주목되는 대목은 '슈퍼스타K2' 오디션 심사위원과 참가자로 만나 인연을 이어온 '멘토' 윤종신의 피처링 참여다.

강승윤 솔로 버전 '아이야'가 타이틀곡이라면, 윤종신과 함께 부른 버전은 마지막 스페셜 트랙으로 실렸다.

강승윤이 10여 년간 지녀온 삶의 물음들에 인생을 한걸음 먼저 살아온 선배 윤종신이 대답해 주는 형식의 노래다.

강승윤은 "'아이야'를 만들면서 무조건 윤종신 선생님과 이 곡을 함께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연락을 드렸다"며 "'승윤이가 원하는 게 있으면 다 해줘야지' 하고 흔쾌히 말씀 주셔서 감동했다"고 전했다.

위너 강승윤 "윤종신 선생님 '잘 컸다' 한마디에 울컥했죠"

녹음 당시 '이방인 프로젝트'로 외국에 체류 중이던 윤종신은 녹음 파일에 뜻밖의 한 마디를 더해 강승윤을 더욱 감동하게 했다.

"곡이 끝나는 마지막 부분에 선생님께서 '잘 컸다'라고 녹음해서 보내주셨어요.

엔지니어와 녹음 파일을 열어봤는데 '잘 컸다'를 듣는 순간 너무 울컥한 거예요.

결과적으로 이 한 문구 때문에 윤종신 선생님과 함께한 '아이야'가 마지막 트랙이 됐죠. 그래서 이 앨범의 가장 마지막 가사도 '잘 컸다'에요.

"
위너 멤버들도 앨범에 힘이 돼줬다.

김진우는 SNS로 적극 홍보를, 이승훈은 축하를 건넸다.

"음악적 동료이자 영감을 서로 나누는 친구"인 송민호는 수록곡 '베터'(BETTER)에 피처링하고 음악적으로 냉정한 피드백도 해줬다.

강승윤은 이번 앨범이 "한 달 사람들에게 잠깐 소비되는 음악이 아니라, 오랫동안 기억되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책을 읽다가 되게 괜찮은, 마음을 울리는 구절이 있으면 책갈피를 꽂아 놓잖아요.

이 앨범도 언제든지 마음이 지치거나 이 노래를 추억하고 싶을 때 펼쳐볼 페이지가 됐으면 합니다.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