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장군 후손 동주(철원) 최씨 대종회에서 SBS '조선구마사' 측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최영장군 후손들도 '조선구마사'에 공개사과 요구 [전문]

29일 동주 최씨 대종회 측은 입장문을 보내 "'조선구마사'가 최영장군을 폄훼·모독하는 대사를 사용해 후손들과 국민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종회 측이 문제삼은 부분은 지난 23일 방영된 '조선구마사' 2회분의 내용이다. 한 놀이패가 "그 목사가 충신 최영장군의 먼 일가 친척이라는 말도 있던디 그랴도 되겄습니까?"라고 물었고 잉춘(민진웅 분)은 "충신? 충신이 다 얼어 죽어 자빠졌다니? 고려 개발라 새끼들이 부처님 읇어대면서 우리한테 소, 돼지 잡게 해놓고서리"라고 말했다.

대종회 측은 "고려말 충신인 최영장군은 120회의 왜구 토벌과 남해, 서해를 통해 침략하는 왜구를 섬멸하기 위해 우리역사 최초로 바다에서 싸우는 군대를 만드는 무관이고 영웅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세종대왕이 만든 '고려사'에도 전쟁이 굶주린 백성을 위해 직접 시여장을 개설, 관청의 쌀을 내어 백성들을 위해 죽을 제공했고 양식과 종자를 지급해 농사를 짓게 하고 상인들의 매점매석을 금지시켜 백성들의 삶을 보살피던 분으로 기록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사인 SBS에서 고려말 애국 충신인 최영장군을 판타지 각본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그렇게 묘사하는데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조선구마사'는 1회부터 역사를 왜곡하고 중국풍으로 인테리어를 사용해 논란이 됐고, 결국 2회만에 폐지에 이르렀다.

태종이 환영을 보고 백성들을 학살하거나, 충녕대군이 서양인 사제와 통역사에게 반말을 듣고 병풍처럼 서 있는 모습으로 조선의 왕을 모욕하는 신을 넣어 역사 왜곡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 기생집은 중국풍 인테리어로 꾸며놓은 뒤 술상에는 중국 전통음식 월병과 피단(삭힌 오리알), 중국 만두 등을 올려뒀다. 훗날 세종이 될 충녕대군(장동윤 분)에게 6대조인 목조(이성계 고조부)를 '기생과 놀아난 핏줄'이라는 대사가 나오기도 했다. 고려 충신이자 명장인 최영을 충신이 아니라고 비하하는 대목도 있었다.

전주 이씨 종친회(전주이씨대동종약원) 또한 "태종, 양녕대군, 충녕대군 등 역사의 실존 인물을 그대로 사용하며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여 방영했다"며 분노했다.

한국사 강사인 황현필 씨는 유튜브를 통해 "놀이패가 연변족 사투리를 사용한다. 당시엔 존재하지 않는 사투리다.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에 버티지 못하는 조선인들이 넘어가며 새로운 사투리가 만들어지는거다. 문제는 이 조선족의 여러가지 문화를 자신들의 것으로 흡수하려고 하는 게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악무, 놀이패 조선도 가지고 있다. 연변 사투리를 쓰는 놀이패가 등장하나. 무슨 문제가 발생하냐면 이걸 중국이 인류 무형유산에 등재를 시킨다. 중국 조선족의 농악무라고. 21세기 대한민국 사극에, 공영방송에서 하는 드라마에서 나오다니. 이거 뭔가 냄새가 난다. 여러가지로 화가 난다"고 비난했다.

'조선구마사' 측은 한주간 결방 후 재정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결국 폐지를 결정했다. 이 드라마는 80%가량 촬영을 마쳐 320억원에 이르는 제작비의 상당 부분은 손실이 불가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SBS ‘조선구마사’, 최영장군 폄훼 · 모독에 대한 입장문 전문.
고려 충신 최영장군의 후손인 동주(철원)최씨 대종회는 공영방송 SBS에서 2021년 3월 23일 ‘조선구마사’ 2회분을 방영하면서 최영장군을 폄훼 · 모독하는 대사를 사용하여 후손들과 국민들에게 커다란 상처를 주었습니다. 이에 대해 SBS에게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합니다.
드라마 대사 내용은 [한 놀이패] “그 목사가 충신 최영장군의 먼 일가 친척이라는 말도 있던디, 그랴도 되겄습니까?” [탤런트 민진웅] “충신? 하이고... 충신이 다 얼어 죽어 자빠졌다니? 그 고려 개발라 새끼들이 부처님 읇어대면서 우리한테 소, 돼지 잡게 해놓고서리... 개, 백정새끼라고 했지비아니?” 라는 내용입니다.

고려말 충신인 최영장군께서는 120 회의 왜구 토벌과 남해와 서해를 통해 침략하는 왜구를 섬멸하기 위해 우리역사 최초로 바다에서 싸우는 군대를 만드셨던 무관이셨으며 문하시중까지 오르셨던 위인으로 ‘황금을 보기를 돌 같이하라’는 부친의 유언을 실천하시며 청백리의 모범을 보이신 출장입상(出將入相, 설명: 전쟁에 나가면 장수이고 궁권에 돌아오면 재상이다) 영웅입니다. 대한민국 해군에는 최영장군의 기개와 충성심을 본받아 바다를 지키는 전투함인 ‘최영함’을 운영하고 있고 전국 23개 정부지원 또는 민간 사당에서 최영장군의 기개와 애국정신을 기리고 있습니다. 경기도 고양시 대자동 묘소는 문화재로 국군장병과 사법연수원 예비판검사들이 참배하며 장군의 국가에 대한 진정한 충성정신과 공직자의 청백리 정신을 본받는 교육장소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세종대왕이 만든 『고려사』에도 전쟁에 굶주린 백성들을 위해 ‘직접’ 시여장을 개설하고 관청의 쌀을 내여 백성들을 위해 죽을 만들어 제공하였고, 백성들에게 양식과 종자를 지급해 농사를 짓고, 상인들의 매점매석을 금지시켜 백성들의 삶을 보살피시던 분으로 기록되어있습니다 최영장군께는 고려에서 제2인자까지 오르시면서 부패한 권력자들을 꾸짖는 청백리로 백성들을 생각하면서 끝까지 나라를 지키신 위인입니다. 공영방송사인 SBS에서 고려말 애국 충신이신 최영장군을 판타지 각본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그렇게 묘사하는데 대해 통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에 동주(철원)최씨 대종회의 제종은 이에 대한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