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는 1년 렌트, 사실 면허도 없어"
양지은/사진=JTBC '아는형님'

양지은/사진=JTBC '아는형님'

트로트 가수 양지은이 우승 혜택으로 받은 외제차에 대한 뒷이야기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2021년 트롯계 블루칩으로 부상한 '미스트롯2'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의영, 김태연, 별사랑, 은가은 등 TOP7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TOP7은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를 부르며 등장했다. 먼저 홍지윤은 최근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아니다. 사실 알아봐 주실 줄 알고 강아지 데리고 산책을 나갔다. 인사를 건넸는데 강아지가 예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양지은 역시 "마스크를 끼고 있지만 알아볼 줄 알았다. 홍지윤, 별사랑과 양말을 사러 갔는데, 아줌마가 탄성을 지르시더라. 근데 예쁘다고만 하고, 양말 서비스를 드리겠다고 하더라. 더 분발하자고 다짐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그는 '미스트롯2' 우승 혜택으로 받은 1억5000만 원과 외제차에 대해 "사실 면허가 없다. 아직 받지 못했다. 외제차는 1년 렌트다. 내가 타면 범퍼카가 될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