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논란 이어 '조선구마사' 폐지에 공개 사과
박계옥 작가 "역사왜곡 상처 남긴 점 뼈에 새길 것"

역사 왜곡 논란으로 작품 폐지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SBS TV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박계옥 작가가 결국 공개 사과했다.

박 작가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사려 깊지 못한 글쓰기로 지난 며칠 동안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작가로서 지난 잘못들을 거울삼아 더 좋은 이야기를 보여드려야 함에도 안일하고 미숙한 판단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분노와 피로감을 드렸다"라며 "조선의 건국 영웅분들에 대해 충분한 존경심을 드러내야 했음에도 판타지물이라는 장르에 기대어 안이한 판단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또 "역사 왜곡은 추호도 의도한 적이 없었으나 결과적으로 여러분께 깊은 상처를 남긴 점 뼈에 새기는 심정으로 기억하고 잊지 않겠다"고 거듭 사죄했다.

박계옥 작가 "역사왜곡 상처 남긴 점 뼈에 새길 것"

박 작가는 전작 '철인왕후'에서부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철인왕후'는 방영 전부터 중국 드라마 '태자비승직기'를 원작으로 해 논란이 일었으며, 세계기록유산인 조선왕조실록을 '한낱 지라시'라고 지칭하는 대사가 방송돼 비판받았다.

박 작가는 '조선구마사'까지 중국식 소품과 의상을 사용했다는 지적에 이어 태종(감우성 분)과 양녕대군, 충녕대군 등 실존 인물에 대한 설정이 실제 역사와 거리가 있다는 비판을 받게 되자 역사 왜곡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여기에 박 작가가 한중합작 민간기업인 쟈핑픽처스와 계약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중국 진출을 위해 역사 왜곡을 일삼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왔다.

논란이 일자 쟈핑픽처스 측은 지난 25일 "박 작가와의 집필 계약을 전면 재검토 할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작가에 앞서 이날 '조선구마사'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를 비롯해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이유비 등 출연진이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