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폐지 후에도 여진…PD·배우 잇따라 사과(종합2보)

역사 왜곡 논란으로 2회 만에 폐지된 SBS TV 드라마 '조선구마사' PD와 주연 배우들이 잇따라 사과 입장을 밝혔다.

'조선구마사'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불거진 여러 문제에 대해 모든 결정과 최종 선택을 담당한 연출로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죄드리고자 한다"며 "드라마의 내용과 관련한 모든 결정과 선택의 책임은 제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편향된 역사의식이나 특정 의도를 가지고 연출한 것이 아니다"라며 "문제가 됐던 장면들은 모두 연출의 부족함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조선구마사'에 출연한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이유비는 작품 선택에 대해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조선구마사' 폐지 후에도 여진…PD·배우 잇따라 사과(종합2보)

감우성은 이날 소속사 WIP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선구마사'의 일원으로서 시청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중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배우로서 더욱 심도 있게 헤아리지 못해 실망감을 안겨드려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선구마사'가 악령을 매개로 한 허구의 스토리라고 하더라도 실존 인물을 통해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배우로서 시청자분들께 역사 왜곡으로 비춰질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이날 오전 소속사 동이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며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성훈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연 배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으며, 이유비도 "역사 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 생각하지 못한 점을 반성한다"고 했다.

'조선구마사' 폐지 후에도 여진…PD·배우 잇따라 사과(종합2보)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나라와 백성을 지키기 위해 그들에 맞서는 이들의 혈투를 그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극으로 감우성은 태종, 장동윤은 충녕대군, 박성훈은 왕세자 양녕대군, 이유비는 양녕대군의 첩 어리 역을 맡았다.

'조선구마사'는 중국식 소품과 의상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실존 인물인 태종과 양녕대군, 충녕대군에 대한 설정이 실제 역사와는 거리가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지난 26일 폐지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