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장동윤·박성훈·이유비, 작품 선택 사과(종합)

역사 왜곡 논란으로 2회 만에 폐지된 SBS TV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출연한 배우 장동윤, 박성훈, 이유비가 작품 선택에 대해 줄줄이 사과했다.

장동윤은 27일 소속사 동이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며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조선구마사'가)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다"며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봤다.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봐야 할 부분을 간과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박성훈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연 배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배우로서의 소임은 주어진 캐릭터에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어리석고 모자란 생각이 있었다"며 "배우에게도 역사적 인식과 사회적 책임이 얼마나 중요한지 뒤늦게 깨닫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유비도 "역사 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 생각하지 못한 점을 반성한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들은 작품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출연한 배우들에게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구마사' 장동윤·박성훈·이유비, 작품 선택 사과(종합)

장동윤은 '조선구마사'에서 악령들로부터 백성을 구하기 위해 나선 충녕대군, 박성훈은 왕세자 양녕대군, 이유비는 양녕대군의 첩 어리 역을 맡았다.

'조선구마사'는 중국식 소품과 의상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실존 인물인 태종(감우성 분)과 양녕대군, 충녕대군에 대한 설정이 실제 역사와는 거리가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지난 26일 폐지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