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자필 사과문으로 최근 논란 사과
"무슨 말을 써야할 지 고민이 길었다"
박나래 / 사진 = 한경DB

박나래 / 사진 = 한경DB

방송인 박나래가 최근 불거진 '성희롱'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박나래는 25일 오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자필로 쓴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박나래는 CJ ENM의 디지털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의 첫 예능 콘텐츠인 '헤이나래'에서 남성 형체의 장난감을 희롱하는 듯한 행위와 발언으로 논란을 만들었다.

박나래 소속사와 헤이지니 측도 즉각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했으며 '헤이나래' 제작진 측은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박나래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까지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빗발쳤다.

이런 가운데 박나래는 "무슨 말을 써야할지 고민이 길었습니다.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앞으로는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늦은 밤까지 심려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 이하 박나래 인스타그램 전문
박나래 자필 사과문 / 사진 = 박나래 SNS

박나래 자필 사과문 / 사진 = 박나래 SNS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