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측, 심각한 비판 여론과 광고주 제작
지원 철회 등에 제작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
사진=SBS 홈페이지

사진=SBS 홈페이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결국 폐지 수순을 밟게됐다.

25일 방송가에 따르면 '조선구마사' 측은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진 후 심각한 비판 여론과 광고주 제작 지원 철회 등에 제작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인 가운데 공식 입장은 26일 오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구마사'는 조선 태종 시대 배경으로 한국형 크리쳐 사극을 표방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22일 첫 방송에서 태종이 무고한 백성을 잔혹하게 학살했다는 내용을 담아 역사왜곡 논란에 휘말렸다.

기방의 한 장면에서 중국식 만두를 비롯해 중국 술, 중국 간식 월병, 피단(오리알을 삭힌 중국 음식)이 놓여져있는 부분이 문제가 됐다. 조선시대가 배경임에도 건물, 음식, 식탁모양 등 중국풍을 사용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상상력을 가미해 준비한 소품일 뿐 어떤 의미도 없다. 예민한 시기에 죄송하다"며 사과와 해명을 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결국 드라마에 협찬, 광고를 편성한 업체들이 계약을 줄줄이 철회하는 사태로 번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