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방송캡처)

라디오스타 (사진=방송캡처)



이계인, 김준호, 황혜영, 랄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인생 2막을 연 스타들의 능청 솔직 토크로 안방에 꿀잼 폭격을 안겼다. ‘개업가(개그맨+사업가)’ 김준호는 발칙한 사업 아이템과 아이디어를 현실화하는 사업 열정을 들려줘 시선을 모았고, 황혜영은 우울증 극복을 위해 시작한 쇼핑몰을 발로 뛰고 물티슈까지 먹어가며 100억대 매출까지 달성한 성공기를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라디오스타’는 2049 시청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하며 수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生 어게인’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계인, 김준호, 황혜영, 랄랄이 출연했다. 스페셜 MC로 유민상이 활약했다.

2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 동시간대 예능 1위에 올랐다.

‘生 어게인’ 특집은 다사다난한 인생 1막을 마치고 핑크빛 인생 2막을 연 스타들의 예측불허 토크 열전으로 꽉 채워졌다. 시대를 앞서간 실험적인(?)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고 현실화하는 ‘개업가’ 김준호의 이야기,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 시작한 쇼핑몰을 100억대 매출까지 성장케 한 황혜영의 성공기는 감탄을 불렀다. 이계인은 특유의 ‘뻥 토크’로 신스틸러 역할을 했고, 랄랄은 저세상 텐션을 자랑해 꿀잼 활약을 펼쳤다.

찐 자연인의 삶을 사는 50년 차 베테랑 배우 이계인은 사랑하는 닭들과 더불어 전원생활을 하는 ‘닭아일체’ 근황과 함께 ‘진실 너머 토크’로 입담을 과시했다. 까치와 토지권 분쟁에 휩싸여 까치로부터 따귀를 맞았다는 일화부터 낭떠러지에서 몸을 묶고 5박 6일간 낚시를 했다는 일화를 소환, ‘허풍 토크’의 정점을 찍었다.

또 50년 배우 생활 중 기억나는 캐릭터 중 하나로 ‘주몽’의 모팔모를 꼽은 이계인은 ‘모팔모 버전’으로 주례를 봐 신부가 웃음을 참느라 눈물까지 흘린 일화를 더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개업가(개그맨+사업가)’ 김준호는 깔 맞춤 모자와 팬티 세트인 관종템 ‘모빠니(모자+빤스)’, 펭수를 이겨보고자 기획한 마쭈 등 시대를 앞서간 발칙한 사업 아이템을 소개했다. 특히 김준호는 사업 아이템을 소개할 때마다 MC들이 ‘공감 불가’ 리액션을 보여도 굴하지 않고 김구라와 김국진의 이름을 딴 ‘김구라조기’, ‘김국진미채’는 어떠냐며 즉석에서 동업을 제안, 상상 초월 아이디어 화수분의 못 말리는 사업 열정을 드러냈다.

또 김준호는 권인하의 천둥호랑이 창법으로 ‘만약에’를 열창했다. 걸쭉한 보이스와 보컬 실력, 리얼한 표정 연기로 ‘김준호랑이’에 등극하며 김구라의 마음까지 훔쳤다.

황혜영은 90년대 투투 전성기 시절 인기를 소환하며 관심을 모았다. 황혜영은 당시 최고의 스타였던 서태지가 “너희에게 안된다”고 말했던 일화를 소환해 원조 ‘군통령’으로 군림했던 투투의 인기를 언급했다. 하지만 황혜영은 “당시 행사로 많은 돈을 벌었지만, 정산을 못 받아 밥을 굶어야 했다”며 화려한 무대 뒤 반전 비화를 공개했다.

투투 해체 후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겪었다는 황혜영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쇼핑몰을 시작했다고. 모든 제품을 직접 써보고, 급기야 물티슈까지 먹어가며 사업 열정을 불태운 결과 100억대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 외에도 황혜영은 “중국 시녀 옷이 한복이라고 주장하는 이야기에 참지 못하고 욱한 SNS 분노 요정 일화를 공개했다.

인기 크리에이터 겸 예능 유망주 랄랄은 ‘저세상 텐션’ 개인기와 화려한 입담으로 예능 블루칩의 찐 매력을 뽐냈다. 랄랄은 뮤지컬 배우부터 라이브클럽 가수, 비서, 축구단 통역사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쳤지만 끼를 주체하지 못해 잘린 적도 있다며 돌고 돌아 개그우먼이 된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를 풀어놓았다. 또 코로 리코더 불기 등 기상천외 개인기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주병진, 노사연, 박수홍, 박경림이 출연하는 ‘전설의 콤비’ 특집이 예고됐다. 시대를 풍미한 예능 장인들의 출연 소식이 반가움을 자아냈다. 또 18개월 공백이던 ‘라디오스타’ MC 자리를 채워줄 유세윤의 컴백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