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23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진행
에릭·김동완, 더욱 돈독해진 모습으로 등장
신화 23주년 기념 방송 / 사진 = 해당 방송 캡처

신화 23주년 기념 방송 / 사진 = 해당 방송 캡처

그룹 신화가 데뷔 23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동완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1 live 당신의 목소리 그 세 번째 시간'이라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의 게스트는 에릭과 앤디. 특히 에릭과 김동완이 불화설이 마무리된 후 처음 함께 하는 자리였기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모였다. 에릭은 팬들 앞에서 자신의 개인기를 보여준 것은 물론 대본을 집어 던지는 상황극을 펼치는 등 유쾌하게 방송을 이끌었다.

이에 팬들은 에릭과 김동완에게 손하트 포즈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두 사람은 함께 손하트 포즈를 취하며 화해의 인증샷을 남겼고 "귀 정도는 붙일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방송을 끝낸 후 에릭은 SNS를 통해 "혜성이네 집에 쳐들어갈 때처럼 엉망진창을 예상하고 갔는데, 엄청난 세팅과 준비에 놀라서 차분한 방송이 되어버렸네요. 마스크 사이로 진땀 빼며 끝까지 사연을 이어간 MC님 수고하셨구요 촬영팀 분들 고생하셨습니다. 동완하우스 위에 별들 보시고 굿나잇 하시길 바라요"라며 김동완의 집 풍경을 게재했다. 이어 "Happy 23rd birthday to SHINHWA"라고 덧붙이며 신화 데뷔 23주년을 자축했다.

에릭과 김동완은 최근 SNS를 통해 불화설이 퍼졌다. 최근 김동완이 SNS를 통해 팬들에게 신화 활동을 언급한 것에 대해 에릭이 서운함을 토로한 게 시작이 된 것. 에릭은 김동완이 신화 활동보다 개인 활동에 중점을 뒀다고 폭로했고 김동완 역시 서운했던 점을 이야기하게 됐다. 결국 두 사람은 불화설이 일파만파 번지자 직접 만나 대화로 문제를 해결했다.

데뷔 24년차 신화는 멤버들간 끈끈한 관계성으로 팬들의 신뢰를 이어 왔다. '최장수 아이돌'의 돈독한 우정에 대중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