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
개그우먼 박나래/사진=유튜브 '헤이나래'

개그우먼 박나래/사진=유튜브 '헤이나래'

헤이나래 측이 개그우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4일 스튜디오 와플 측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헤이나래' 제작진입니다.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헤이나래'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그러나 최근 게재된 영상에서 박나래는 한 아이돌그룹의 멤버가 예능프로그램에서 입모양으로 단어를 맞추는 게임을 하던 중 "팬티 안에 두 글자"라는 말을 언급으로 큰 웃음을 터뜨렸던 것을 패러디해 "바지 속의 고추"라고 말했다. 그는 "고추는 채소니까 나가도 된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헤이지니는 "저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박나래 언니로부터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고 있으면 당근을 흔들면서 구조 요청을 하라고 하더라. 오늘 당근을 가져올 걸 그랬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당근을 들고 성적인 행위를 연상케하는 모션을 취했다.

현재 논란이 된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서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