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새 영화 '자산어보'
창대 역 연기한 변요한
"설경구, 매일 줄넘기 천개…배우의 마음가짐 배워"
배우 변요한은 일찍부터 독립 영화계 스타였다. 드라마 '미생'으로 매체 연기를 시작해 '육룡이 나르샤', '미스터 선샤인', 영화 '소셜포비아',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까지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다양한 얼굴을 드러냈다. 그런 그가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이준익 감독의 영화 '자산어보'를 통해서다.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변요한이 '자산어보'를 통해 그토록 동경했던 설경구와 이준익 감독과 만난 소감을 전했다.

23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변요한은 "늘 설경구, 이준익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늘 동경했던 분인데 두 분을 한 번에 만나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변요한은 설경구에 대해 "정말 좋은 부분을 말하자면 밤을 새울 것 같다. 먼저 공과 사가 명확한 분이다. 서툴러 보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고 후배들을 잘 챙겨주시고, 하나하나 선택할 때 들어주시고 그 이상의 지혜를 주는 분이었다. 많은 영감을 느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침에 줄넘기를 1000개 하고 오신다. 비가 오든 날씨가 어떻든 줄넘기를 한다. 후배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어서 저는 바다를 뛰어 다녔다"고 귀띔했다.

변요한은 설경구로부터 배우의 마음가짐을 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 와서는 심지어 대본도 안 보신다. 다 외우신거다. 준비된 자세, 그 안에서 나오는 여유, 에너지, 후배를 바라보는 눈빛, 케미가 안 생길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또 "완벽한 상태로 서 계신 설경구 선배께 많이 배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이준익 감독에 대해 "장점을 보는 분"이라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그는 "약점은 눈을 감아주신다. 배우들과 친구라는 말을 하신다. 그래서 '자산어보' 같은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설경구)과 바다를 떠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변요한)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는 이야기다. 정약전은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 자산어보를 집필하기 위해 창대에게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고, 창대는 정약전과의 만남을 통해 식견을 넓히고 성장한다.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극중 변요한은 흑산도 토박이 청년 창대 역을 연기했다. 그는 전라도 사투리, 생선 손질, 수영 등을 연습해 완벽한 흑산도 섬 청년의 모습으로 분했다. 창대는 어린시절부터 밥 먹듯 해온 물질로 바다 생물, 물고기가는 길은 누구보다 잘 아는 어부이지만 최대 관심사는 글 공부다. 제대로 된 스승 없이 홀로 글 공부를 하다 한계를 느끼고, 유배 온 정약전을 만나 세상에 눈을 뜬다.

흑산도 주민 가거댁 역의 이정은은 '미스터 선샤인' 이후 두 번째 연기 호흡이다. 변요한은 "드라마 촬영 땐 만나는 신이 많이 없었지만 뜨거운 감정을 함께 했었다. '자산어보'를 통해 흑산도에서 함께했다. 따뜻하고 저를 돌아보게 되는 큰 포용력을 가지고 계신 분이다. 많이 의지하며 촬영했다. 또 뵙고 싶다"고 전했다.

이준익 감독은 변요한에 대해 "눈빛에서 '나는 창대'라는 것이 온전히 드러나는 순간들이 많았다"며 극찬하기도 했다. 서로 다른 신분, 가치관을 가진 정약전, 창대가 벗이 되는 과정은 새로운 재미와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자산어보' 변요한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변요한은 "서문에 나오는 몇 마디 나오지 않는 창대 역에 상상력을 가미를 한 거다. 정약전이란 큰 인물 옆에 놓아줬다. 창대란 인물을 표현하며 어른이 되고 싶었다. 세월이 흘러가는 연기를 하며 창대가 어떻게 살아갈까, 고민을 했다. 좋은 어른이 되고 싶어서 창대의 시간과 가치관을 더 확장시키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창대는 너무 아름다운 사람이다. 그 친구의 모든 것을 응원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저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젊은이들이 가진 마음이 있다. 그래서 창대를 잘 보여드리고 싶었다. 연기를 할 때도 고민이 굉장히 많고, 스스로를 몰아갈 때도 있다. 괴롭힐 때도 있었다. 가장 큰 건 선배들을 만나며 배웠다. 잘 하기 위해 무엇을 먼저 생각을 하고 어떻게 즐기고, 완벽하지 않아도 된고 던져버리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영화 '자산어보'는 오는 3월 31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