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서 내가 잔다. 강아지들하고 같이"
이용녀/사진=TV조선 '마이웨이'

이용녀/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배우 이용녀가 유기견 보호소 화재 후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전소된 유기견 보호소 복구를 위해 힘쓰고 있는 이용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용녀는 제작진에게 "한 60평 이상의 자리였다. 시멘트 해놓은 데가 전부 (집터였다)"라며 전소된 유기견 보호소의 흔적을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용녀는 화재 현장을 떠나지 못한 채 유기견들과 함께 견사에서 머물고 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여기서 내가 잔다. 강아지들하고 같이"라며 "문이 없다. 다 같이 잔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 "내가 참 운이 좋다. 저번 달에 14마리가 입양을 갔다. 다시 데리고 오려고 했는데 그때 화재가 났다. 만약 다 있었으면 좀 더 사고가 났을 수 있다"고 말해 유기견에 대한 애정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마이웨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