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홍현희-제이쓴 부부가‘열정1000%’애장품 플리마켓 도전을 위해 세계적인 ‘금손 디자이너’스티브J-요니P부부와 특급 만남을 가졌다.

23일(화)방송되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아내의 맛’(이하‘아내의 맛’) 141회에서는 언제나 열정 가득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억대 매출의 스타 패션 디자이너 스티브J-요니P 부부를만나 오직 ‘아맛’ 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헌 옷을 명품 옷으로 만들어 주는 리폼 꿀팁을 전수받는다.

무엇보다 안 입는 옷을 리폼해 플리마켓을 열기로 결정한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연 매출240억 원을 달성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떨친, ‘금손 부부’스타 패션 디자이너 스티브J-요니P부부를 찾았던 상황.

희쓴 부부의 구원투수로 나선 스티브J-요니P부부는 런던 유학생 시절 의류 브랜드인‘스티브J&요니P’를 론칭,영국 패션위크에 데뷔한 후 한국인 최초로 영국SPA브랜드 탑샵과 협업하는 등세계13개국 진출, 최근에는 캐릭터사업에도 발을 넓히며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희쓴 부부는 리폼의 모든 것을 전수받기 위해 찾아간 애초 목적은 까맣게 잊은 채 초호화 셀럽의 집구경에 정신이 팔린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스티브J-요니P 부부의 집은 2층짜리 단독주택으로 감각적인 면모를 자랑했던 터.스티브J-요니P부부는 희쓴부부에게“제대로 집 구경을 시켜주겠다”며 ‘억’ 소리가 절로 나오는 오브제와 셀럽 의상으로 채워진 옷장 등을 통 크게 공개했다. 더불어 이제까지 볼 수 없던,지하에 꽁꽁 숨겨둔 부부만의 시크릿 공간도 소개, 희쓴 부부를 감탄케했다.

이어 스티브J-요니P부부는 특별한 재료 없이 가위질과 바느질 몇 번으로 더이상 회생 불가능한 헌 옷을 고급스러운 명품 옷으로 재탄생시키는‘신의 손’을 발휘,현장을 놀라게 했다. 더욱이 스티브J-요니P부부는 플리마켓을 여는 희쓴 부부를 위해 리폼 꿀팁을 아낌없이 대방출,귀를 쫑긋 기울이게 만들었다.

이후 희쓴 부부는 스티브J-요니P부부로부터 전수받은각종 리폼 꿀팁들을 활용,애장품들을 재탄생시켰고,고대하던 ‘드라이브 스루 플리마켓’을 전격 오픈했다.

여기에 희쓴 부부의 플리마켓을 돕기 위해 홍현희-김나희-김희재 등‘희남매’가 뭉쳐‘눈치 제로’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면서, 플리마켓 현장을 후끈한 열기로 채웠다. 과연 희쓴 부부는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완판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세계적인 금손 디자이너들이 전하는 특별한 리폼 노하우들을 보면서 시청자분들도 헌 옷을 명품 옷으로 바꾸는 도전을 해보시기 바란다”며“어느 때보다 더 열정 가득했던 희쓴 부부의 플리마켓 준비기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TV CHOSUN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아내의 맛’ 141회는 오는23일(화)밤10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