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소연 인터뷰

티아라에서 솔로 가수로 본격 활동
24일 신곡 '인터뷰' 발매
"티아라 소연 기억해 주시는 분들 덕에 용기 내"
"은은하게 마음 만져주는 가수되고파"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이 편안한 음악으로 대중에 다가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표 2세대 아이돌 티아라의 메인 보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소연은 지난 2월 첫 솔로곡 '다 그대로더라'를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오는 24일에는 두 번째 싱글 '인터뷰(interview)'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도 나설 예정이다.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 수줍게 인사를 건넨 소연은 "아직 솔로라는 호칭 자체가 어색하다. 티아라 이후로 시간이 많이 지나서 대중분들 또한 익숙하지 않을 것 같다"면서도 "팬분들이 나의 슬픈 감성이나 한 서린 음색을 기대해 주시는 것 같아서 그에 맞게 나오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음원을 통해 노래는 들려드린 적은 있지만 활동을 하는 건 '인터뷰'가 처음이다.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을 하게 된 거라 더 의미도 깊고 긴장된다"고 털어놨다.

신곡 '인터뷰'는 지난 사랑에 대한 회상과 현재의 심경을 인터뷰 형식으로 절절하게 녹여낸 발라드 곡으로, 세련된 멜로디와 말하는 듯한 소연의 생생한 보컬이 특징이다.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프로듀싱했으며, 소연 또한 작사로 참여했다. 곡의 도입부에서는 실제 한 기자의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독특함을 준다.

소연은 "누구나 겪을 법한 이별에 대한 회상과 이별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인터뷰'라는 아이템으로 스토리텔링했다. 기자가 질문을 해주는 부분도 연기자를 섭외하려다가 리얼리티를 위해 현직 기자님의 도움을 받아 작업했다"면서 "이별을 회상하고 털어내는 내용인데 마지막 가사에 가장 힘을 줬다. 다 이야기한 후에 내용을 다 지워달라고 한다. 기자님들이 들으면 화가 날 가사지만 대중들이 공감해 줄 거라 생각해 포인트를 잡아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연은 '인터뷰'라는 소재에 꽂혔다고. 그는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트로트로 사랑받고 있지만 발라드에 대한 꿈도 있었다고 하더라. 아꼈던 아이템이라면서 들려줬는데 소름이 돋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 '인터뷰'라는 아이템으로 이별을 이야기한다는 게 정말 독특했다. 그래서 바로 작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발랄한 댄스곡을 소화하던 티아라 출신임에도 밝은 분위기가 아닌, 깊고 진한 이별 감성의 곡을 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소연은 "홀로서기를 하면서 화려한 모습을 남기는 것도 좋겠지만 그것보다는 편안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편안한 마음으로 내 음악을 받아주는 게 내가 가수로서 오래 곁에 머물 수 있는 길이지 않을까 싶었다"고 고백했다.

"혼자 할 수 없을 거라는 생각에 겁이 많이 났는데, 티아라 내에서의 제 목소리와 감성을 기억해 주는 분들이 있다는 걸 알고 용기를 냈어요."

티아라 소연을 기억하는 이들이 있었기에 용기도 낼 수 있었다는 소연. 그렇기에 기존의 모습을 간직하는 이들의 기대감 또한 적절히 반영하고 싶다고. 소연은 "처음 솔로를 준비하면서 어떤 음악을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기존에 티아라로서 들려드렸던 목소리와 감성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있지 않느냐. 그분들을 생각하면서 내가 지향하는 음악을 하는 것보다는 팬분들이 듣고 싶어 하는 음악을 하는 게 맞는 것 같더라. 티아라 때의 슬픈 감성이나 한 서린 목소리를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서 그걸 더 발전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슬픈 이별 발라드는 대중분들에게 익숙한 아이템이다. '인터뷰'는 기자가 질문을 주는 것부터 상황이 시작돼 인터뷰를 통해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콘셉트를 잡고 간다. 가사에 집중해 주신다면 여느 이별 발라드와는 다른 독특함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어떤 가수가 되고 싶느냐는 물음에 그는 "엄마가 최진희 선배님을 좋아한다. 어렸을 적 엄마가 선배님의 노래에 눈물을 흘리는 걸 보고 충격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땐 몰랐는데 이젠 그게 사람의 마음을 만져주고 위로가 되어주는 노래라는 걸 깨달았다. 나도 그런 음악을 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자신의 강점으로 감성과 음색을 강조했다. 소연은 "아이돌을 준비하던 10대 시절 녹음 디렉팅을 해주시던 분들이 내 목소리를 들으면 소주가 생각난다고 했다. 그때는 걸그룹이니 밝고 상큼한 노래를 해야 하는데 소주가 떠오른다는 말이 콤플렉스였다. 하지만 지금은 정말 감사하다. 나만 가지고 있는 특별하고 특출난 매력은 아니지만, 장점 중 하나로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소연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끝으로 그는 "솔로를 시작하는 해라는 뜻깊은 한 해가 될 것 같다"면서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게 인사를 드리고 싶다. 더 노력해서 즐겁고 밝고, 편안한, 세대를 넘나드는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걸그룹으로는 인상적이고 화려한 모습으로 인사드렸다면 솔로로는 조금 더 편안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어요. 마음을 만져주는 노래를 하려면 너무 화려한 것보다는 은은하고 진한 사람이 되어야 할 것 같아요."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