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의 간이역 (사진=MBC)

손현주의 간이역 (사진=MBC)



역벤져스와 박성웅, 오대환의 “간이역이라며!” 울분에 찬 외침이 다시 한 번 삼탄역에 울려 퍼질 예정이다.

오늘(20일) 방송되는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삼탄역을 찾은 역벤져스와 박성웅, 오대환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삼탄역에서의 2일 차를 맞이한 이들은 본격적으로 마을주민 돕기와 삼탄역 느린 우체통을 위한 엽서 사진 출사에 나선다.

임지연, 박성웅, 오대환은 첫날, 점심 식사를 대접해주신 어머니에 대한 답례로 장작 패기에 도전한다. 특히, 박성웅은 단단한 장작에 주춤하던 것도 잠시, 패기의 달인(?) 악역 전문 배우답게 완벽하게 장작을 패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오대환과 임지연 또한 뒤지지 않고 호기로운 도끼질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역벤져스의 매표요정 임지연의 외근에 삼탄역을 지키던 손현주와 김준현은 멘붕에 빠진다. 바로 왕복 티켓 발권 예매 손님이 등장한 것. 평소 편도 발권만 해왔던 멤버들은 왕복 발권을 위해 진땀을 뺐지만 임기응변을 발휘, 그들만의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해 매표에 성공했다는 전언이다.

역에 복귀한 장작 패기 팀은 손현주, 김준현과 함께 삼탄역 느린 우체통을 위한 엽서 출사를 위해 길을 나선다. 김준현과 오대환은 낚시 마니아답게 낚시터로 향한다. 낚시라는 공동 취미를 시작으로 단시간에 두터운 공감대를 형성한 김준현과 오대환은 서로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는데, 이내 눈물까지 훔쳐 남자들만의 진한 토크를 한껏 궁금케 했다.

그리고 충주의 명승지이자 자신의 프러포즈 장소인 탄금대를 방문한 박성웅은 한껏 들뜬 모습을 보이며 손키백과 못지않은 충주의 웅키백과로 등극한 것은 물론 아내인 신은경의 마음을 훔친, 박력 넘치는 프러포즈를 생생하게 재현해 모두를 웃음 짓게 할 예정이다.

출사를 마치고 역으로 돌아온 이들은 정성스레 엽서에 쓰일 사진을 고르며 삼탄역에서의 추억을 마무리 짓는다. 풍경 맛집 삼탄역에서의 역장 살이, 그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늘(20일) 오후 9시 50분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