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프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지프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지프스' 조승우가 정혜인과 김병철의 정체를 알아챘다.

18일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10회에서는 강서해(박신혜 분)를 살리기 위해 나선 한태술(조승우 분)이 단속국으로 잠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서해는 자신을 죽이려던 정현기(고윤 분)에게 총을 겨누며 “난 아무도 살해하지 않았어.미래에서 온 너는 후회하고 있었어. 그러니까 이제 그만”이라고 진정시켰지만 정현기는 끝까지 강서해의 말을 믿지 않았다. 이에 강서해는 정현기를 감옥에 가두며 “너희 어머니는 끝까지 널 원망하지 않으셨어. 우리 다 똑같아. 후회투성이잖아. 이제부터라도 잘하면 돼”라고 충고했다.

강서해와 한태술은 다시 만나게 됐지만 김서진(정혜인 분)은 시그마(김병철 분)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에 한태술은 다시 붙잡히며 위기에 놓였고 박사장(성동일 분)의 도움으로 단속국 요원들에게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강서해가 점점 사라지는 증상에 대해 박 사장은 “다운로더를 타고 이곳에 넘어온 선발대가 있었다. 우리 모두는 각자 임무를 가지고 넘어왔다. 강서해가 맞은 주사, 이 여자가 만들었어”라며 김 아그네스의 명함을 내밀었다.

김 아그네스를 찾아 보육원으로 향한 한태술은 철창에 갇혔다. 김 아그네스는 "무슨 소리를 듣고 왔는지 모르겠지만 한태술 씨가 찾는 건 여기에 없다. 여긴 고아원”이라며 자신의 정체를 서서히 드러냈다. 김 아그네스는 미래에서 온 서진이였다.

김 아그네스는 한태술에게 “넌 오늘 여기 오면 안 됐어. 내 잘못 아니야”라고 경고했고 마침 시그마(김병철 분)가 한태술이 갇혀있는 철장을 들어서고 있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