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산어보'에 출연한 설경구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에 출연한 설경구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데뷔 이후 최초의 사극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18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자산어보'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자산어보'는 설경구의 첫 사극이기도 하다. '해운대', '감시자들',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등 장르 불문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그가 정약전을 연기했다.

설경구는 "실존 인물을 배역으로 맡는다는 것은 부담스러운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약전에 대해 공부하기보다는 스태프, 배우들과 함께 놀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다. 사극이 처음이라 초반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준익 감독이 잘 어울린다고 용기를 주셔서 믿고 했다"고 밝혔다. 또 설경구는 "한 번 더 해도 괜찮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설경구)과 바다를 떠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변요한)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는 이야기다.

그동안 '사도', '동주', '박열' 등 역사적 인물에 집중했던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다. '자산어보'에서 이 감독은 역사 속 숨어있던 정약용의 형 정약전과 자산어보 서문에 한줄로 기록된 창대라는 인물을 조명해 현시대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한다.

'자산어보'는 오는 31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