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학폭 관련 발언 오해받아 구설수
"학폭 가해자 쉴드 한 적 없어" 해명
김영희 해명 / /사진 = 한경DB

김영희 해명 / /사진 = 한경DB

개그우먼 김영희(사진)가 자신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자 이에 대해 해명했다.

김영희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제 라이브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학폭 가해자를 쉴드한 적도, 학폭에 관한 구체적 언급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제 저에게 있었던 일을 얘기했었고 제 직업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영희는 전날 남편 윤승열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요즘 들어 연예인이란 직업 자체가 이 시대에 굉장히 힘들다고 느낀다”며 “공인보다 잣대가 엄격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만약 우리 아이를 연예인 시킨다면 갓난아기 때부터 인성을 만들어야 할 것 같다”며 “내로남불도 겪어야 한다. 연예인이 되면 해서는 안 되는 것들이 많다”고도 말했다.

이후 이는 학폭 피해자보다 연예인에 종사하고 있는 가해자들의 고충을 이야기한 말로 받아들여지며 학폭 쉴드 논란으로 이어졌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 1월 10살 연하 야구선수 출신 코치 윤승열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