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사진=KBS 2TV)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과 하재숙이 서로 다른 이유 속 ‘동상이몽’ 셀카 사진 촬영으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단 2회 만에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6%, 순간 최고 시청률 27.9%를 돌파하며 파죽지세 상승세를 증명, 앞으로를 기대케 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대철과 하재숙은 ‘오케이 광자매’에서 각각 아내가 원하는 대로 딩크를 하고 있지만 늘 마음속은 아이를 원하는, 잘 나가는 변호사 배변호 역과 넉넉하고 수더분한 외모를 가진 배변호사의 단골 식당 주인 신마리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아내와 처제들에게 열외로 취급받은 배변호(최대철)가 단골이었던 신마리아(하재숙)의 식당을 찾아가 술을 마신 후 만취했고, 몸을 가누지 못하는 배변호를 돌보던 신마리아가 눈앞의 숙박업소를 보고는 눈을 감으며 성호를 긋는 모습으로 의문을 남겼다.

이와 관련 오는 20일 방송될 ‘오케이 광자매’ 3회분에서는 최대철과 하재숙이 초밀착한 포즈로 ‘셀카 촬영’에 나선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신마리아가 갑작스럽게 배변호의 사무실을 방문한 장면.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기념사진을 찍자는 부탁을 건넸고, 배변호는 다소 어색해하면서 신마리아 옆에 나란히 선다. 이어 환한 표정의 배변호와 귀요미 브이 포즈를 취한 신마리아가 한 장면에 담기면서. 두 사람이 셀카 촬영에 나선, 숨겨진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최대철과 하재숙의 ‘동상이몽 기념사진 촬영’ 장면은 지난 1월에 진행됐다. 최대철과 하재숙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소소한 담소를 나누며 촬영을 앞둔 긴장감을 누그러뜨리고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두 사람은 드라마인지 실제 상황인지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로 정답게 머리를 맞댄 채로 셀프카메라 촬영에 돌입했던 상태. 다양한 표정과 제스처를 지어 보이는가 하면, 사진이 잘 나왔는지 확인해보는 등 자연스럽게 촬영에 임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최대철과 하재숙은 척척 맞는 연기 케미는 물론이고 밝은 웃음과 재치 넘치는 장난으로 현장을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우고 있다”라며 “변호사와 단골 식당 주인의 셀카 촬영이 불러일으킬 심상치 않은 파란은 과연 무엇일지 ‘오케이 광자매’ 3회분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3회는 오는 20일(토)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