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사진=KBS2)

'TV는 사랑을 싣고'(사진=KBS2)


윤희정의 어나더 레벨 섭외 비결이 밝혀진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톱스타부터 장관까지 재즈 가수로 만들어 낸 셀럽들의 스승 윤희정의 특별한 섭외 노하우가 공개된다.

오랜 기간 ‘윤희정과 프렌즈’ 재즈 공연을 이어왔던 윤희정은 직접 노래를 부르는 것은 물론, 신애라, 송일국, 이하늬, 김효진 등 내로라하는 스타들과 함께 공연하며 대한민국에 재즈의 매력을 알리는 재즈 전도사로 맹활약했다.

그동안 윤희정이 배출한 재즈 제자만도 250여 명. 윤희정은 자신에게 재즈를 배운 스타들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함과 동시에 특별히 한 명을 노래뿐만 아니라 마음씨도 예쁜 특급 애제자로 꼽았다고 해 대체 그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와 함께 연예인들뿐만 아니라 장관 등 좀처럼 만나기 힘든 셀럽들까지 제자로 둔 소문난 인맥왕인 윤희정의 놀라운 섭외 비결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한편, 배우 김수미는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윤희정의 공연은 보약 같다”며 그녀의 찐팬임을 인증해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힘든 윤희정의 매력이 고스란히 녹아 든 오늘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늘밤 8시 30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