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드라마 '빈센조' PPL 지적
"요즘 같은 시기에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
서경덕 교수 PPL 비난 / 사진 = '빈센조' 방송 캡처

서경덕 교수 PPL 비난 / 사진 = '빈센조' 방송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기업의 비빔밥 제품을 PPL(Product PLacement)로 등장시킨 tvN 드라마 ‘빈센조’에 우려를 보였다.

서 교수는 16일 SNS에 “물론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 이유에 대해서 서 교수는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물론 이번 PPL은 한국을 타겟팅 한 것이라기 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장 우려되는 건,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 음식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빈센조’ 8화에서는 중국 기업의 로고가 보이는 비빔밥 제품이 PPL로 등장해 일부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나타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