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2세 에릭 오 감독 신작…'레드슈즈' 최종후보 진출은 불발
한국 단편 애니메이션 '오페라'도 아카데미 후보에(종합)

한국 단편 애니메이션이 지난 한 해 미국 영화를 총결산하는 아카데미 최종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5일 발표된 제93회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는 한국계 미국인 에릭 오(37) 감독의 '오페라'가 유일하게 아시아 작품으로 이름을 올렸다.

함께 후보에 오른 작품은 '버로우'(미국), '지니어스 루시'(프랑스), '이프 애니싱 해픈 아이 러브 유'(미국), '예스-피플'(아이슬란드) 등이다.

'오페라'는 벽면이나 구조물에 투사되는 설치 미디어 아트 전시를 위해 기획된 작품으로 한국 제작사가 만들었다.

지난해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애니메이션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작품은 원래 5분 길이였지만, 이번 아카데미 출품을 위해 9분 길이 상영본으로 재구성해 출품됐다.

작품 안에서는 낮과 밤이 끝없이 반복되며, 인류 역사의 계층, 문화, 종교, 이념 간의 갈등을 보여준다.

에릭 오 감독은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과 마찬가지로 한인 2세로 현재 캘리포니아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도리를 찾아서', '인사이드 아웃'에 참여하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 1차 후보 27개 작품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던 홍성호 감독의 '레드슈즈'는 아쉽게 최종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에는 픽사의 '소울'을 비롯해 '온 워드', '오버 더 문 ', '숀더쉽 더 무비: 꼬마 외계인 룰라', '울프워커스'가 후보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