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의 스티븐 연(사진)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한국계 미국인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은 15일(현지시간)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영화 '미나리'로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그는 '맹크' 개리 올드만,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채드윅 보스만, '사운드 오브 메탈'의 리즈 아메드와 경쟁을 펼치게 됐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미국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미국 여러 영화제 및 협회 시상식에서 78관왕을 기록했고, 이번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극 중 아빠 제이콥을 연기한 스티븐 연은 미국 드라마 '워킹데드' 시리즈로 국내에 이름을 알렸다. 영화 '프랑스 영화처럼'을 통해 한국 영화에 출연하기 시작한 그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이창동 감독의 '버닝'에 출연하면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4월26일 오전(한국시간 기준, 미국 현지시간 4월25일 오후) 미국에서 열린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