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가 누적 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했다. 이 영화는 국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장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오전 9시 기준 '미나리'는 누적 관객수 50만 472명을 들였다.

이 영화는 지난 3일 국내 개봉 이후 12일 연속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이날 대망의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를 앞두고 있어 또 다시 놀라운 기록을 경신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미나리'는 척박한 곳에서도 뿌리를 내리며 군집을 이루는 미나리처럼 낯선 미국에서 끈질기게 살아내는 한국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 영화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로 배우들의 호연, 섬세한 연출로 극찬을 받았다.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미나리'는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쓸며 전세계 91관왕을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영화 속 희망을 키워가는 할머니 ‘순자’ 역을 맡은 배우 윤여정은 전미 비평가위원회부터 LA, 워싱턴 DC,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뉴욕 온라인,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오클라호마, 캔자스시티, 세인트루이스, 뮤직시티 등 30여 개가 넘는 시상식에서 32개의 연기상을 거머쥐며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 아카데미에서도 윤여정을 연기상 후보에 올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 배우 한예리는 직접 부른 '미나리' OST 'Rain Song'으로 오스카 주제가상 1차 후보에 오른 상황이다.

오스카 후보 발표는 15일(한국시간) 저녁 9시 19분 오스카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