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종신 자리 유세윤 꿰차
'마라맛' 재미 더해진다
유세윤이 '라디오스타'에 합류한다.
유세윤 /사진=한경DB

유세윤 /사진=한경DB

15일 MBC '라디오스타' 측은 윤종신 하차 이후 18개월 간 유지했던 스페셜 MC석을 정리하고 유세윤이 고정 MC로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라디오스타'는 그동안 68명의 스페셜MC가 거쳐간 만큼 고정 MC로 합류할 인물에 대한 시청자들의 예측과 관심이 끊이지 않기도 했다.

최종적으로 ‘라디오스타’가 선택한 MC는 뼈그맨 ‘유세윤’이었다. 유세윤은 2011년에 라디오스타 MC자리를 지켰던 경험이 있고 이후 1년 6개월간 짧지만 굵게 활약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특히 지난 12월에는 700회 특집인 ‘라스 칠순잔치’ 편에 게스트로 참석해 전 MC 윤종신, 규현과 함께 티키타카 케미로 녹슬지 않은 ‘뼈그맨’의 면모를 선보인 바 있다.

유세윤의 합류로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까지 4MC 체제를 완성한 ‘라디오스타’는 프로그램 특유의 ‘B급 감성’과 ‘마라맛 재미’가 한층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매주 수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