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빈센조' 이어 '글리치'로 대세 행보 잇는다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활약 중인 배우 전여빈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글리치'의 주연을 맡는다.

넷플릭스는 "배우 전여빈이 주인공 홍지효 역으로 합세했다"고 15일 밝혔다.

'인간수업' 진한새 작가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글리치'는 홍지효가 UFO 커뮤니티 회원들과 함께 정체불명의 불빛과 함께 사라진 연인의 행방을 쫓으면서 비밀의 실체에 다가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죄 많은 소녀'(2018)로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받은 전여빈은 드라마 '멜로가 체질'(2019)에 이어 '빈센조'(2021)에서 주연을 맡으며 대세 행보를 밟는 중이다.

연출에는 영화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드라마 '시네마틱드라마 SF8 - 만신'을 통해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준 노덕 감독이 나설 예정이다.

공개 시기 미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