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의 간이역'(사진=MBC)

'손현주의 간이역'(사진=MBC)


배우 박성웅, 오대환이 '간이역'에 게스트로 출격한다.

13일 밤 방송되는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산과 강으로 둘러싸인 ‘풍경 맛집’ 삼탄역을 방문한다. 화본역에 이어 두 번째 간이역인 삼탄역에 도착한 ‘역벤져스’는 한결 업그레이드된 노련한 업무 처리 능력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때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역무를 보는 역벤져스에게 다가오는 또 다른 히어로즈가 있었으니, 바로 독보적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악역 전문 배우’ 박성웅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역대급 씬스틸러’ 오대환이 그 주인공.

그들은 역벤져스를 위협할 ‘삼탄역 히어로즈’로 박성웅은 고향 ‘충주’를 방문해 한껏 들뜬 모습을 보이며 충주호, 탄금대 등 삼탄역 인근 유명 관광지를 줄줄 읊는 토박이 못지 않은 전문가적인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또, 박성웅은 “충청도라는 말도 충주와 청주에서 따온 거다”며 ‘충주 부심’이 하늘을 찔렀다고. 이를 들은 오대환 역시 철도기관사였던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털어놓으며 기차에 관련된 어린 시절을 회상해 ‘간이역’ 맞춤형 게스트로의 활약을 예고한다.

한편, ‘힐링 성지’ 삼탄역답게 역장님으로부터 풍광 좋은 삼탄역을 담은 기념엽서 제작을 의뢰받은 손현주, 김준현, 박성웅, 오대환은 마을 이장님께서 추천해준 마을의 포토존이자 자랑거리인 ‘500년 된 보호수’를 방문한다. 갑작스럽게 내린 눈으로 더욱 위엄 넘치고 웅장한 보호수 아래 이들은 전문 사진작가 못지않은 열정으로 인생샷 남기기에 도전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손현주, 김준현, 박성웅, 오대환이 기념엽서 출사를 하러 간 사이 홀로 삼탄역을 지키는 막중한(?) 임무를 배정받은 ‘매표 요정’ 임지연은 역시나 똑소리 나는 업무 처리 능력을 선보인다. 그러다 눈 내리는 삼탄역의 풍경에 ‘취향 저격’ 당한 임지연은 여배우의 남다른 프러포즈 로망을 밝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기념엽서 출사 후 삼탄역에 모인 이들은 업무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힐링에 나서는데, 오늘의 베이스캠프인 캠핑장으로 향한 이들은 자신들이 묵게 될 캠핑카를 보며 감탄하는 것도 잠시, 캠핑의 꽃 바비큐에 돌입한다. 특히, ‘간이역’ 공식 셰프 김준현과 고기 굽기 달인 박성웅이 펼치는 고기 굽기 배틀이 관전 포인트라는 전언이다. 13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