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연복 셰프 수제자들이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완성도 높은 요리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12일 방송되는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대한민국 최정예 셰프들이 총출동해 ‘품격있는 집콕식’ 레시피를 선보인다. 그중 유난히 돋보이는 도전자들이 있었으니, 바로 중식 대가 이연복 셰프의 수제자 정지선, 주배안 셰프. 이연복 셰프에게 중식을 배운 두 사람은 대가의 수제자임을 증명하듯 현란한 칼질과 완성도 높은 요리를 선보여 다른 도전자들로 하여금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딤섬의 여왕’으로 불리는 정지선 셰프는 중화면과 물밤을 이용한 이색적인 딤섬을 선보인다. 그는 ‘중식계 독보적 여성 셰프’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먹자마자 면과 키스하는 느낌이 났다!”이라는 유례없는 달콤한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이어 또 다른 이연복 수제자로 등장한 ‘차세대 중식 마스터’ 주배안 셰프는 대만 현지 음식인 ‘창잉터우’를 완벽 재연, “밥솥에 들어있는 밥 다 먹겠다”라는 호평과 함께 모두에게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오늘밤 8시 45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