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와 그룹 에이핑크 보미, 배우 공민정의 따듯한 근황이 공개됐다.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1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려질 위기에 처한 유기견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다행히도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효리, 공민정, 에이핑크 보미가 우연히 만나게 된 이 시골개 어미와 새끼들을 돕게 됐다"며 "세 사람은 어미견은 중성화 수술을 해서 돌봐줄 수 있도록 하고 일곱 마리 새끼들에겐 스스로 주체가 되어 평생 가족을 찾아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사진 = 카라 인스타그램
이어 "책임감 있는 반려문화 정착과 시골개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카라와 함께 작은 캠페인을 하기로 했다"며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중성화 수술을 통해 떠돌이개의 발생을 막아주세요', '반려동물, 버리지말고 평생 함께해 주세요'라는 슬로건을 전했다.

이어 카라 측은 "카라는 우선 세 사람과 함께 이효리씨가 이름 지어준 시골 강아지 삼남매 '린다'와 '비룡', '래곤'에게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자 한다"며 "더이상 떠돌이개들이 양산되지 않고 시골개들이 방치되지 않는 날이 하루빨리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이효리와 윤보니, 공민정은 유기견들을 따뜻하게 돌보고 있어 감동을 자아낸다.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 환불원정대 등 활발한 활동을 하던 이효리는 최근엔 활동을 중단하고 제주도 자택에서 휴식 중이다.
이하 카라 인스타그램 전문
1m 목줄에 매인 채 소외된 시골개의 삶을 아시나요?
간신히 끼니는 챙겨먹지만 무료한 나날들 속에 반복되는 출산. 그리고 늘어나는 떠돌이 개들.

제주도는 한창 '떠돌이 개' 문제를 앓고 있습니다. 버려진 유기견이 떠돌이개가 되기도 하고, 방치되어 살던 시골개가 산으로 들로 떠돌다 떠돌이개가 되기도 합니다.

떠돌이개들이 오가는 환경에서 중성화가 안되어 있는 마당개들 또한 반복적인 번식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태어나는 개들은 적절한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다시 떠돌이개가 되곤 합니다.

사람들에게 골칫덩어리 취급 받고 '들개'라고 손가락질 당하기 일쑤지만, 떠돌이개 문제는 돌아보면 인간의 소산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최초에 고의가 없었다 하더라도요.

제주도, 짧은 줄에 묶여 마당개로 살던 삽살개 어미견이 최근 일곱 마리 새끼들을 낳았습니다. 보호자가 갑작스레 병원에 입원하면서 돌봐줄 사람마저 잃게 되었습니다. 어린 칠남매도 떠돌이개가 될 뻔한 위기에 처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효리씨, 공민정 배우, 에이핑크 보미가 우연히 만나게 된 이 시골개 어미와 새끼들을 돕게 된 것입니다.

구조에는 책임이 따릅니다. 좋은 가족을 찾아주어야 하고, 가족을 찾지 못한다면 평생 함께하게 됩니다. 세 사람은 어미견은 중성화 수술을 해서 돌봐줄 수 있도록 하고 일곱 마리 새끼들에겐 스스로 주체가 되어 평생 가족을 찾아주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책임감 있는 반려문화의 정착과 시골개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카라와 함께 작은 캠페인을 하기로 했습니다.

▪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 중성화 수술을 통해 떠돌이개의 발생을 막아주세요.
▪ 반려동물, 버리지말고 평생 함께해 주세요.

현재 네 마리 강아지는 공민정 배우 자택 등 각각 임보처에서 사회화를 하고 있고, 세 마리 강아지는 카라 센터에서 격리기간을 가진 후 입양카페 아름품 입소를 앞두고 있습니다. 구조 당시 사람 손길을 피하고 무서워했던 개들은 이제 세상 사랑둥이가 되어 활동가들을 쫓아다니고 있어요.

카라는 우선 세 사람과 함께 이효리씨가 이름 지어준 시골 강아지 삼남매 '린다'와 '비룡', '래곤'에게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자 합니다. 더이상 떠돌이개들이 양산되지 않고 시골개들이 방치되지 않는 날이 하루빨리 실현되기를 바랍니다.

사지말고 입양하는 것, 중성화 수술을 하는 것, 반려동물과 평생 함께하는 것으로 카라와 세 사람의 캠페인에 동참해 주세요!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