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측 "학폭 폭로글 사실 아냐"
홍현희 "친구 외모 비하라니 말도 안 되는 소리"
홍현희 /사진=한경DB

홍현희 /사진=한경DB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교 폭력 의혹에 반박했다.

홍현희의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11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홍현희는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면서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는 말을 전했다.

홍현희 측은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홍현희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 찔리니?'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영동여고 1학년 재학시절 너희들 무리 하에 왕따 당했던 K"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소위 날라리들이 무리지어 정서적 왕따를 가했다"며 "귀찮고 시끄러운 일을 만들까 싶어 TV를 볼 때마다 기분 나쁘고 생각나는 걸 참고 넘어갔는데 내가 왜 그래야하는지 기억들이 떠오를 때마다 너무 아파 더는 불편하기 싫어서 글을 쓴다"고 적었다.

글쓴이는 "나는 여전히 왜 왕따를 당했는지 이유를 모르겠고, 딱히 너랑 어떠한 관계가 있던 것도 아닌데 너와 무리들은 왜 나와 J양을 왕따로 만들며 즐거워했느냐. J양의 외모를 지적하며 왕따 시키던 모습도 떠오른다"면서 "자리 뒤에서 지우개 가루 던지며 욕하고, 급식 먹을 때 밥이며 반찬이며 손가락만큼 던져주고 비웃던 그 얼굴과 시간들이 잊혀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너의 언행으로 인해 계속 트라우마로 지내는 사람이 있는데 방송에서 개그하는 자체도 나대는 것도 참 거북하다"면서 "과연 너는 지난 날에 대해 떳떳하니? 혹은 덮고 살지 궁금하네"라며 글을 마쳤다.
◆ 다음은 홍현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리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홍현희 학교 폭력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습니다.

홍현희 씨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습니다.

당사는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는 자제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