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영화편집자협회 선정 최고 편집상 노미네이트
'미나리' 에디상 후보 / 사진 = '미나리' 포스터

'미나리' 에디상 후보 / 사진 = '미나리' 포스터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가 미국 영화편집자협회(ACE)가 선정하는 최고 편집상 후보에 올랐다.

ACE는 11일(이하 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제71회 '에디상' 극영화 부문 후보작을 발표했다고 미국 영화전문매체 데드라인 등이 보도했다.

에디상은 영화, TV,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부문 등에서 최고의 편집 역량을 선보인 작품에 수여되는 상으로 극영화 부문 후보작은 '미나리'를 비롯해 '맹크', '노매드랜드', '사운드 오브 메탈',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5편이 뽑혔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쓸었던 영화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 전 에디상 극영화 부문 편집상을 받은 적이 있어 '미나리'가 수상의 영광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한편, 아카데미는 오는 15일 편집, 작품, 감독상 등 주요 부문 후보를 발표할 예정이고, ACE가 주관하는 에디상 시상식은 다음 달 17일 열린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