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사진=SBS)

펜트하우스2 (사진=SBS)



‘펜트하우스2’ 김소연과 엄기준이 극과 극 표정으로 웨딩드레스를 피팅하고 있는 ‘상반된 온도차’ 투 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무엇보다 6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가 하면, 순간 최고 시청률 27.9%로 마의 30%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등 연일 뜨거운 화제성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회사 제이킹홀딩스의 주식 급락으로 청아재단과의 합병이 절실해진 주단태(엄기준)는 천서진(김소연)과 쉐도우 싱어 박영란(바다)의 비밀유지 각서를 꺼내 들었고, 결국 어머니(하민)로부터 이사장 사임 압박을 받게 된 천서진은 주단태의 계획대로 제이킹홀딩스와 합병을 체결했다. 더욱이 천서진이 전남편 하윤철(윤종훈)과 함께 ‘배로나(김현수) 살인 사건’과 관련한 딸 하은별(최예빈)의 범행을 은폐한 가운데, 주단태가 천서진이 숨긴 하은별의 목걸이를 몰래 가로챈 후 의미심장한 표정을 드리우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김소연과 엄기준의 표정이 극명하게 대비를 이룬 ‘상반된 온도차’ 투 샷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천서진과 주단태가 결혼식 웨딩드레스를 피팅 하는 장면. 주단태가 얼굴에 미소를 띤 채 천서진의 드레스를 골라주고 있는 반면, 천서진은 주단태에게 시선을 두지 않고 차가운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또한 천서진은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온 후에도 금방이라도 분노를 터트릴 듯 온기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얼굴과 날 선 표정을 내비치는 터. 합병 체결식까지만 해도 온화했던 두 사람의 태도가 갑자기 냉랭해진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소연과 엄기준은 회가 거듭될수록 더욱 강렬하게 휘몰아치는 인물들의 감정을 깊은 내공의 연기력으로 탄탄하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 이번 ‘상반된 온도차’ 촬영에서는 눈빛부터 말투에 이르기까지 이전과는 달라진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하듯 미세한 내적 감정의 변화들까지 디테일하게 표현, 앞으로 쌓아갈 또 다른 서사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은 “헤라팰리스에 불어닥친 비극으로 인해 천서진과 주단태의 관계가 급격하게 요동칠 것”이라며 “대파란 속에서 인물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 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펜트하우스2’ 7회는 오는 12일(금)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