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에서 의뢰인이 복팀 '거울왕국'을 최종 선택했다.

7일 오후에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뷰가 좋은 '거울 왕국'을 딘딘과 슬리피가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팀에서는 딘딘과 슬리피가 일일 코디로 나섰다. 의뢰인으로는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 강다영, 최수민이였다. 2018년까지 가수로 활동했던 두 사람은 8년 간의 열애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예비 신랑 최수민은 아이돌 이후 보험설계사로 전향했으며 지난해부터 PC방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전직 아이돌 출신 두 사람이 신혼집으로 바라는 지역은 PC방이 있는 서울 양천구에서 자차로 40분 이내 거리로, 인천과 부천을 바랐다. 이들은 드레스 룸을 포함, 방 3개 이상을 원했으며, 아파트일 경우 탁 트인 뷰를 희망했다. 예산은 매매가 4~5억 원대를 바랐다.

슬리피와 딘딘은 처음엔 '4베이 뷰토피아'를 최종 선택 매물로 골랐다가 팀의 만류로 '거울왕국'을 최종선택했고, 의뢰인의 마음에 적중했다.

의뢰인 부부는 "첫 눈에 느낌이 왔다"라며 선택의 이유를 들었다. 이어, 강다영은 "부엌에서 바라보는 뷰가 너무 좋더라"라며 덧붙였다. 또한, 최수민은 "직장까지 차로 20분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또한, 둘 다 거울 보는 걸 좋아한다"라며 선택의 이유를 들었다. 한편, 거울 왕국 매물은 4억 7천만 원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