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세례 받은 권민아
"국민으로서 한 말이다"
권민아 /사진=인스타그램

권민아 /사진=인스타그램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가운데 현 정부의 부동산 문제 및 코로나 19 백신 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권민아는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부동산 문제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코로나 때문에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권민아는 "쉬는 걸 잘 못하는 성격이고 바삐 움직이는 스타일인데 아르바이트도 못하고 있다"며 "집값도 너무 오르고,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집값을 올려가지고…"라고 현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나아가 그는 "우리나라는 잘 돌아가는 건가요"라고 되물은 뒤 "(코로나) 백신 맞아야 되는데, 백신 맞고 잘못되는 경우가 많아서 무서워서 맞지 못했다. 대통령 (해당 백신을) 맞으면 맞겠다"고 털어놨다.

이후 현 정부를 지지하는 사람들에게 악플 세례를 받자 권민아는 8일 "정치 발언이 위험한 거 안다. 하지만 난 공인이기 전에 대한민국 국민 중 한 사람"이라며 "국민으로서 한 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시는 분이면 조금만 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라며 "우리들의 의견에 더 귀기울이시면 좋지 않을까"라고 털어놨다.

전날 권민아는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에서 "한번은 친구가 걱정되어 어딜 갔다가 모르는 남자에게, 1~2살 위인 오빠에게 맥주병으로 몇시간 내내 맞은 적도 있다. 죄송하다고 하라는데 죄송한게 없어서 말을 안하니 맞았다"고 운을 뗐다.

권민아는 가해자에 대해 "이름 들으면 다 알정도로 유명한 사람"이라며 "지금도 이름, 얼굴이 기억난다. 두들겨 맞고 성폭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유없이 당한게 너무 화가 나더라. 사과받아야 겠다고 하니 자기 잘못 인정하고 사과했다. 단순무식해서 사과하니까 또 쌓이진 않았다. 잘 걷지 못해서 집까지 기어가다싶이 갔다. 신고도 안했다. 부모님이 아시면 더 큰일이 벌어질거란 걱정이 있었다"고 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멤버인 지민으로부터 10여 년 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민이 사과를 했으나 진정성이 없다며 권민아는 폭로를 이어갔고 결국 지민은 AOA에서 탈퇴 후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