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호은(사진=‘에스콰이어’ 3월호)

진호은(사진=‘에스콰이어’ 3월호)


신예 진호은의 화보가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2000년생인 진호은은 ‘에스콰이어’ 3월호에서 21살 배우로서 라이프 스타일과 포부를 밝히는 화보와 인터뷰로 독자들을 만났다.

진호은은 신인 배우로 지난해 웹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에 강대근 역으로 출연해 훈훈하고 든든한 매력을 발산하며 MZ세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진호은은 깊은 눈빛으로 여심을 저격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진호은은 21문 21답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전했다. 배우를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우연히 연극을 봤는데 짜르르한 감정을 느꼈다”고 밝혔고 “이 일을 하지 않았다면 뭘했을까 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는 과감한 답을 내놓기도. 지금 가장 가지고 싶은 것으로는 “좋은 작품”이라는 답변을 해 연기에 대한 열정과 갈증을 엿볼 수 있었다. 휴먼 멜로 장르를 좋아한다는 그는 “청춘과 젊음에 대한 영화를 좋아한다”고 취향을 밝히며 독자들과 공감대를 형성 했다.

또 그는 “스스로에게 떳떳하자”를 평생 지키고 싶은 태도로 정했다고 답하며 내면을 단단히 가꿔가려는 의지를 표했다. 일생 최고의 순간에 대해 묻자 “아직 오지 않은 순간”이라는 답으로 청춘의 패기와 당찬 모습을 드러내기도.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 많은 신인 배우 진호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진호은은 넷플릭스 기대작으로 꼽히는 ‘지금 우리 학교는’에 캐스팅돼 촬영을 마쳤다. 진호은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2000년생 청춘들 라이프 스타일을 볼 수 있는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3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