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터뷰' 장성규, 여유증 고백
"어렸을때부터 컴플렉스로 수술"
'쇼터뷰' 장성규 / 사진 = '쇼터뷰' 방송 캡처

'쇼터뷰' 장성규 / 사진 = '쇼터뷰' 방송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의 비밀을 털어놔 주목받았다.

3월 4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에 '제시의 쇼!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게스트로 장성규가 출연했다.

JTBC 아나운서 출신인 장성규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하자면 저는 마이크를 잡고 싶었다"고 대답했다. 대학시절 공인회계사를 준비 중이던 장성규는 '아나운서 준비해 보는 건 어떻겠냐'는 은사님 권유에 힘입어 아카데미를 등록했다고.

이후 장성규는 MBC '신입사원'에 출연해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를정도록 주목받았지만 최종 MBC아나운서로 발탁되는데는 실패했다. 탈락한 다음 날 장성규는 몇몇 기획사와 JTBC로부터 연락 받았던 사연을 전하며 으쓱거렸다.

이날 장성규는 TMI 코너에서 여유증(여성형유방증) 수술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성규는 "지금은 수술한 이후다. 방송에서 했다"며 "어렸을 때부터 여유증 때문에, 유선조직이 있어서 이게 콤플렉스였다"고 털어놓았다. 제시가 "그런 사람이 있다. 어렸을 때 좀 통통하셨느냐" 질문하자, 장성규는 "그렇다. 소아비만 출신"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웃을 때 눈만 뜨고 입만 웃는다'는 질문에, 장성규는 "눈웃음에 자신이 없다"며 긍정했다. 직접 눈을 부릅뜨고 소리내 웃어 보인 장성규는 "진짜 어릴 때부터 이렇게 웃었다. 왜냐면 거울을 보고 제가 눈웃음치는 걸 봤는데 너무 별로였다"고 고백해 웃음을 더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