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 최예빈이 김현수에게 트로피를 휘둘렀다.

5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시즌2’에서는 배로나(김현수 분)에게 청아예술제 트로피를 휘두르며 쓰러뜨린 하은별(최예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아예술제를 앞두고 학폭가해자 주석경(한지현 분)은 강마리(강은경 분)과 유제니(진지희 분), 오윤희(유진 분), 배로나(김현수 분)에게 사과를 하며 청아예술제에 나가게만 해달라고 애원했다.

이에, 강마리와 오윤희는 주석경이 청아예술제에 참가하는 조건으로 학부모위원회에 들어갔다. 배로나를 의식한 천서진은 “로나를 죽여서라도 반드시 이겨”라며 하은별을 압박했다.

청아예술제 디데이가 되고 배로나는 하윤철(윤종훈 분)이 반주자(남보라 분)를 매수해 연습한 것과 전혀 다른 음이였지만 당황하지 않고 천상의 목소리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하은별은 너무 떨린 나머지 신경 안정제를 과다 복용해 연습량에 비해 좋은 무대를 선보이지 못했다.

한편, 대상 발표를 앞두고 주석경(한지현 분)은 천서진(김소연 분)을 찾아가 "증거 여기에 있다. 선생님이 이사장님 죽인 증거 여기 있다. 하은별이 이걸 갖고 뭘 하든 난 관심없다. 대상 트로피를 나한테 줘라. 대상 봉투에 누구 이름이 적혀있든 그건 선생님이 호명하면 되지 않냐”라고 협박했다.

대상 발표를 앞두고 하은별은 신경안정제 과다복용으로 배로나에게 트로피를 휘두르며 협박했다. 하은별은 악에 바쳐 "난 네게 아무것도 안 뺏겨. 우리 아빠도, 석훈이(김영대 분)도, 대상 트로피도"라며 배로나를 트로피로 내려쳐 계단 아래로 구르게 만들었다.

한편 그 시각, 천서진은 대상 발표를 앞에 두고 갈등하다 대상인 배로나의 이름을 호명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