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 '홈즈' 인턴 코디로 출격
"붐과 2년 동안 같이 살았다"
'나 혼자 산다' 토니안./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토니안./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에서 그룹 H.O.T. 멤버 토니안이 룸메이트였던 붐과 성격차이로 헤어졌다고 밝혔다.

오는 7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는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연애 8년차 동갑내기 두 사람은 2018년까지 아이돌로 활동한 가수라고. 힘든 시간 서로 의지하며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마침내 올해 결혼을 앞두고 있고, 예비 신랑은 아이돌 이후 보험설계사로 전향했으며 작년부터 PC방을 운영 중이라고.

전직 아이돌출신 두 사람이 신혼집으로 바라는 지역은 PC방이 있는 서울 양천구에서 자차로 40분 이내 거리로, 인천과 부천을 바란다. 이들은 드레스 룸을 포함, 방3개 이상을 원했으며 아파트일 경우 탁 트인 뷰를 희망한다. 예산은 매매가 4~5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최대 6억 원대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밝힌다.

덕팀에서는 가수 토니안이 인턴 코디로 출격한다. 이 자리에서 토니안은 과거 붐과의 인연을 공개한다. 15년 전, 두 사람은 룸메이트로 2년 동안 함께 생활했다고. 토니안은 붐과 빨리 헤어진 이유에 대해 성격차이였다고 말하며 아침만 되면 붐이 내 방으로 찾아와 하이텐션으로 말을 걸어와 괴로웠다고 털어놓는다. 이후 토니안은 방문에 도어록까지 설치했다고 털어놔 주위를 놀라게 한다. 이에 붐은 “토니안이 하루 종일 방 안에만 있어 에너지를 주기 위해서 그랬다”고 해명한다.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토니안은 현재 그룹 젝스키스의 멤버 김재덕과 12년째 룸메이트로 살고 있다며 “이제는 각자 살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전 룸메이트를 만나 그 어느 때보다 하이텐션을 자랑한 붐은 인간 주크박스 면모를 보인다. 붐은 매물을 소개하는 내내 그룹 H.O.T.의 히트곡을 부르고, 토니안에게도 춤과 노래를 시킨다. 이를 지켜보던 김숙은 “토니안이 이렇게 노래를 많이 부르는 거 처음 본다”고 말한다. 계속되는 노래 요청에 지친 토니안은 붐을 향해 “내가 이래서 너랑 같이 못 산 거라고!”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복팀에서는 가요계 절친 슬리피와 딘딘이 출격한다. 과거 ‘홈즈’에 출연했던 두 사람은 각자 승리요정을 자청하며 가요계 후배 커플을 위해 앞장선다. 이들이 소개한 매물을 본 출연자들은 “내가 여기서 살래”를 외쳤다고 전해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의 신혼집 찾기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