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자옥 동생 김태욱 전 아나운서 별세
김태욱 아나운서 별세…'기분 좋은 밤' 측 "고인의 명복을 빈다" 애도

故(고) 김자옥의 동생인 김태욱 전 SBS 아나운서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62세.

김태욱 전 아나운서는 지난 4일 자택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출신인 김태욱 전 아나운서는 1991년 SBS 1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배우 김자옥의 동생으로 알려져 있다.

김 전 아나운서는 2014년 아나운서국 부국장으로 재직했고 지난해 SBS를 정년 퇴직한 후 프리랜서로 활동했다. SBS '나이트라인', '뉴스 퍼레이드', '생방송 투데이' 등을 진행했다.

고인은 2009년부터 러브FM ‘김태욱의 기분 좋은 밤’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방송은 부고 소식을 접한 뒤 공식 홈페이지를 흑백 사진으로 교체하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며 애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