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온컴 "2억3000만원 투자, 일방적 계약 무효 통보"
밀라그로 "전액 반환…법적 대응 통해 사실 밝힐 것"
트로트 가수 영탁의 소속사 대표가 공연 계약 관련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사진=TV조선 제공

트로트 가수 영탁의 소속사 대표가 공연 계약 관련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사진=TV조선 제공

트로트 가수 영탁(사진)의 소속사 대표가 공연 계약 관련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공연기획사 디온커뮤니케이션(이하 디온컴)은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 대표 A씨를 사기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고 4일 밝혔다.

디온컴은 또 밀라그로가 다른 공연기획사와 콘서트를 계약하지 못하도록 하는 가처분신청을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냈다.

디온컴은 "A씨가 영탁 콘서트와 관련한 우선협상권을 주겠다고 해 지난해 2억3000만원을 투자했지만 이후 일방적으로 계약 무효 의사를 밝혀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는 입장문을 통해 "공연 우선협상 논의를 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여러 이유로 업무를 진행하지 않기로 하고 디온컴과 협의했던 업무를 종료했다"고 반박했다. 일방적인 계약 무효 통보는 아니라는 주장이다.

또 "(투자금) 전액을 반환했고 변제 확인서도 받았다. 모든 업무 과정은 디온컴과 작성한 계약서를 바탕으로 진행됐다"면서 "일방적인 잘못된 주장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사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