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지, 그룹 베리베리 소개
"기대되는 케이팝 아티스트"
한국 대표 아티스트들보다 앞선 기록 소개
그룹 베리베리 / 사진 = 젤리피쉬 엔터 제공

그룹 베리베리 / 사진 = 젤리피쉬 엔터 제공

그룹 베리베리가 미국의 유명 매체 포브스(Forbes)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베리베리, 미국 차트에 이름 올리다. 팬데믹 블루와 '어두운 이면'에 초점을 맞춘 신곡 (VERIVERY Talk Charting In The U.S., Pandemic Blues And New Music That Focuses On The ‘Dark Side’)"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뷰를 공개했다. 해당 기사에서는 베리베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SERIES 'O' [ROUND 1 : HALL]'을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2020년 말, 한국의 팝 밴드 베리베리가 싱글 'G.B.T.B.'로 미국에서 돌풍을 일으켰다"라고 지면을 통해 소개하며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1위로 데뷔,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는 44위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한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아직 달성하지 못했던 기록"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아직 세계 무대에서 신인인 베리베리는 2020년 동안 3개의 앨범을 발매하며 성공적으로 'FACE it' 시리즈를 이어나갔다. 최근 그들은 3월 2일 'SERIES 'O' ROUND 1: HALL'이라는 싱글을 발매했다"라고 신보를 소개했다.

베리베리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싱글에서 어두운 이면을 다루게 된 계기에 대해 "저희가 'FACE it' 시리즈 활동을 하면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어두운 내면은 누구에게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 어두운 내면이 꼭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우리의 노래나 퍼포먼스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특히 미국에서 차트 성공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차트 순위는 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결과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불어 (음악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제대로 전달됐으면 한다. 저희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 주시는 팬분들을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와 콘텐츠로 활동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베리베리는 타이틀곡 'Get Away'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