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그룹 여자친구 예린이 '필라테스S' 3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예린은 'Sunny & Shiny Day Out'을 주제로 겨울 끝 이른 봄날을 즐기는,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을 화보에 담았다.

스트리트 컬처의 중심인 홍대 인근 한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예린은 아티스트룸, 라운지, 스튜디오, 바 등의 공간을 활용, 개구쟁이 콘셉트의 깜찍한 모습부터 성숙한 여인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모습까지 다양하게 연출했다.

어느덧 7년 차 아이돌이 된 예린은 "해가 바뀔 때마다 나에 대해 알아 가고 공부하는 시간을 조금씩 갖게 되는 것 같다"며 "옛날보다는 지금의 내 모습이 오히려 '진짜' 나 같다. 밝고 명랑한 모습뿐 아니라 다른 면들도 숨어 있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여자친구 예린 /사진=필라테스S 제공

신인 시절과 비교해 가장 크게 달라진 부분으로는 '팬'을 최우선으로 꼽아 지극한 팬 사랑을 엿볼 수 있었다. 예린은 "데뷔 때보다 팬이 훨씬 더 많아졌다. 지금은 본의 아니게 코로나 사태 때문에 방송으로만 팬분들을 접할 수 있는데, 예전에는 오프라인으로 자주 만나며 진심 어린 응원을 많이 받았다. 1년 전부터 무대에 거의 오를 수 없게 되면서 팬분들을 직접 대면하지 못하니 허전한 마음이 너무도 크다. 버디들이 진짜 보고 싶다"고 거듭 강조하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끝으로 예린은 "얼마 전부터 개인적으로 뭔가를 배우고 싶은 욕구가 많아졌다. 승마나 테니스, 골프 등 올해 분위기가 좀 나아지면 최대한 이것저것 다양한 걸 경험해 보고 싶다"고 전한 뒤 "팬분들을 직접 만나는 그날까지 랜선으로 하는 소통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올해 계획을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