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이프릴 진솔 행실 지적 폭로 글 등장
"전 멤버 현주에게 장난치는 모습 보고 과거 떠올라"
에이프릴 진솔 / 사진 = 한경DB

에이프릴 진솔 / 사진 = 한경DB

걸그룹 에이프릴이 멤버들을 둘러싼 논란 및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멤버 진솔의 행실을 지적하는 폭로 글이 등장했다.

작성자 A씨는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에이프릴 진솔 롤링페이퍼 당사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진솔이) 전 멤버 현주님에게 장난친 모습을 보고 저와 초등학교 동창들에게 장난친 모습과 겹쳐 지나가 정말 놀랐다. 반 친구들에게 이러한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위아래로 훑어보는 표정까지 너무 똑같았다"며 "(진솔은) 원래부터 아이돌을 꿈꾸고 있었던 학생이였다. 진솔은 빈번하게 저를 '엑소 XXX'라고 부르고 키득거려서 하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 한 번 하지 말라고 하면 그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적었다.

이어 "현재는 언급된 가수의 팬도 아닐 뿐더러, 저로 인해 엄한 팬덤이 욕을 먹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며 "몇 년 전 진솔의 이러한 과거 행실을 판에 한번 올린 적이 있지만 고소할 거라고 하는 팬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형 로펌을 끼고 있는 기업을 이기기는 쉽지 않아 섣불리 나서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고, 괜히 고소를 당하기 싫어 가만히 있었지만 남을 놀리고, 무시하는 친구가 연예인이 된 모습을 보니 티비나 매체에서 볼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진솔은 과거와 달라진 점이 없다고 생각하였고 아무리 비즈니스로 만난 사이지만 한 팀의 같은 멤버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 현재 생성되고 있는 짤과 동영상의 모습이 원래 진솔의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초등학교 고학년 때는 막 스마트폰이 생겨날 시절이였고, 진솔이 데뷔를 준비하던 중학교 1학년 시절엔 이미 이미지를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조작이라고 하는 분들에게 묻겠다. 핸드폰을 내는, 선생님의 영향이 더 큰 초등학교에서, 친구를 무시하는 말투나 표정을 사진으로 남기고 촬영을 하실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되물었다.

A씨는 "진솔아, 너의 이런 행동이 드러났을 때 대부분의 심곡초 출신은 드러날 것이 드러났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친구들 인스타 스토리에도 너 관련 내용이 많이 올라왔다"며 "여기서 더 버티고 있는 건 너에게도 좋지 않고 피해자인 현주 언니에게도 좋지 않은 거 잘 알지 않냐. 너희 부모님 정말 고생하신 거 알기에, 어머니를 보아서, 그래도 너가 데뷔했다고 했을 때 멜론으로 노래 자주 들었는데 나는 너가 너의 꿈을 펼치는 연예계에서까지 어렸던 초등학교에서와 똑같은 태도를 보이는 걸 보고 정말 놀랐다. 여기서 더 버티고 있으면 나중에 남아있던 소수까지 등돌리게 될 거다. 진심으로 이현주님께 용서를 구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 시간 이후부터 이현주 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