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가 미국의 저명한 언론 매체 포브스(Forbes)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베리베리, 미국 차트에 이름 올리다. 팬데믹 블루와 '어두운 이면'에 초점을 맞춘 신곡'이라는 제목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베리베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시리즈 오 라운드 1 : 홀(SERIES O ROUND 1 : HALL)'을 집중 조명한 것.

포브스는 "2020년 말, 한국의 팝 밴드 베리베리가 싱글 'G.B.T.B.'로 미국에서 돌풍을 일으켰다"고 소개하며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1위로 데뷔,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는 44위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한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아직 달성하지 못했던 기록이다"고 극찬해 추후의 성장 가능성과 기대감도 드러냈다.

이어 "아직 세계 무대에서 신인인 베리베리는 2020년 동안 3개의 앨범을 발매하며 성공적으로 '페이스 잇(FACE it)' 시리즈를 이어나갔다. 최근 그들은 3월 2일 '시리즈 오 라운드 1 : 홀'이라는 싱글을 발매했다"고 전했다.

베리베리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싱글에서 어두운 이면을 다루게 된 계기에 대해 "'페이스 잇' 시리즈 활동을 하면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어두운 내면은 누구에게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 어두운 내면이 꼭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우리의 노래나 퍼포먼스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다양하고 많은 라이브 페스티벌에도 참가했지만 근래에는 팬데믹으로 인해 그럴 수 없어 너무 아쉽다"고 털어놓으며 "직접 만나지 못하는 동안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로 국내외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의 성과에 대해서는 "차트 순위는 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결과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불어 (음악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제대로 전달됐으면 한다. 저희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 주시는 팬분들을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와 콘텐츠로 활동하고 싶다"고 했다.

최근 베리베리는 포브스 선정 '2021년 기대되는 케이팝 아티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던 만큼,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색깔로 전 세계 케이팝 시장을 물들일 전망이다.

지난 2일 발매된 베리베리의 새 싱글 앨범 '시리즈 오 라운드 1 : 홀'의 타이틀곡 '겟 어웨이(Get Away)'는 발매 당일 아이튠즈 케이팝 차트는 물론 제너럴 차트에서 몽골, 인도 1위를 비롯해 미국, 영국, 호주, 말레이시아, 러시아, 태국, 불가리아,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까지 총 10개 국가에서 TOP10에 진입해 영향력을 입증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